( 맛 )/김치 찌개

은파 2014. 6. 20. 18:52

보통, 도톰한 돼지고기를 넣고 끓이는.. 김치찌개 이지만,

이번에는, 대패삼겹살을 좀 많이 넉넉히 넣고 끓여 봤어요.

그래야, 칼국수랑 함께 먹어도 부드럽게 잘 넘어 갈거 같더라구요.

얼큰하게 ~ 끓인 다음,

인덕션 위에서 보글 보글 ... 해 가면서,,^^ 냄비채로 올려놓고 먹어야 더 맛있죠.

부드러운 두부도 먹고,

칼국수도 먹고,

수제비 있으면 그거 넣어도 좋을거 같구요.

김치는 이왕이면 신김치나, 묵은지 사용 하구요.

대패삼겹살도 준비 하고,

오일 약간 넣고, 김치를 볶아도 괜찮지만,

전, 그냥 고기랑, 함께 볶았어요.

이때, 중요한 건, 불조절.. 약불에서 천천히 해야 .. 양념이 타지 않더라구요.

돼지고기 육즙이 나와서, 그걸로 김치를 볶는거라, 천천히 약불로 볶아요.


그리고, 육수랑, 물이랑, 넣고 끓여요.

처음엔 센불로 끓고 나서 중불로 .... 뭉근하게 끓였는데,

사진속에 덩어리에 정체는..^^ 사골육수 얼려둔것... !!

물이랑, 육수 반반 섞었어요.

양파도 굵직하고 자르고,

대파랑, 청양고추도 자르고,


새송이버섯도 ... 잘르고..

준비한 야채들 끓고 있는 찌개에 풍덩 !!

사실 , 그냥.. 보글 보글... 일주일에 1-2번 먹는

김치찌개와 별반 다를 것은 없는데..

다르다면.. 꼴랑..~~ 사리하나 추가 ㅎㅎㅎ


돼지고기가 넉넉히 들어간 지라,

까나리액젓을 넣었구요.


설탕은, 패스 해도 무관, 고추가루 넉넉히 넣었구요.

김치국물도 한국자 넣었습니다.

충분히 김치가 흐물 흐물해 질때 까지 끓인다음, 간 부족하면, 소금추가..

후추는 취향껏 넣는데,,

칼국수도 들어가고, 두부도 들어갈 거라.. 약간 <간>이 센 느낌이 들어야 .. 나중에 ...맞더라구요 ^^

김치간이야 집집마다 다를테니까.. 일단.. 전... ^^ 그렇게 넣었다구요..

두부도 넣고, 칼국수 마트에서 구입한것도 밀가루 털은 다음 넣었어요.

결혼 하고 처음 몇년 동안은. 왜 내가 끓인 것은,,

저녁에는 맛이 없고,

아침에는. 맛있을까... ㅋㅋ 정말 많이 생각 했는데...

그게... 어의 없게 ... 난... 늘 .. 몇년동안, 김치찌개를.. 덜 끓였던가 봅니다.

그래서, 아침에 다시 데워서 먹으면 맛있고 ㅋㅋㅋ 했었던 거 같아요.

물론, 참으로 ~~ 오래된... 한 .. 15년전쯤 ㅎㅎ 이야기....^^;;;

암튼,

뭉근~~ 하게 중불로 좀 오래 .. 끓여야

김치 찌개는 제 맛이 나는 듯 해요..


<< 또 다른 두부찌개>>

배추 두부두루치기, 국찌개 대용으로 좋아요

자세한 레시피는....

http://blog.naver.com/dhckfqkd2/10188995574

출처 : 미즈쿡 레시피
글쓴이 : 당찬소녀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