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이야기/IN Siyff 관객심사단

수우º 2008. 7. 21. 12:05
아빠와 담배

사라는 아픈 아빠를 대신하여 담배를 사온다. 사오고나면 엄마에게 늘 혼나지만 말이다.
콜록거리면서 마지막이야... 라며 부탁을 하는 아빠를 위해 또 자판기 앞에 서지만
자판기는 사라의 돈을 먹어버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때부터 아빠를 위해 담배를 구하려고 노력을 하여
3번의 시도끝에 드디어 구하는데 아버지는 이제 ... 담배가 필요 없다고 한다.
수줍어하는 아이의 모습과 엄마와 아빠사이에서 고민하는 아이의 모습이 제대로 묘사가 되어있던 작품
엄마가 죠아 .. 아빠가 죠아? 이거보다 더 어려운 선택일 것이다.


일요일

이브라함은 낙제를 하였는데 이 사실을 아버지에게 솔직하게 이야기 하기에는 무섭다.
그래서 거짓말을 해버렸다... 수료장이라고
글을 읽을 줄 모르는 아버지는 너무 기뻐하시며 단골가게에서 자랑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지(낙제안내장)를 읽어달라고 하면서;;;;
여자친구와 만나기만을 고대하던 아이의 일요일은.... 계속 꼬여만 간다..
도망가버린 아들은 방황하다 집으로 돌아오고 아버지는 그럼에도 아들을 챙기신다.
내일이야기 하자.. 하면서 항상.... 아이들을 용서하는 부모님들의 모습이 공감된 작품이었다.


엘라

항상 함께 하던 오빠가 차 사고로 죽었다.
엘라는... 장례식장에서 이상하게 눈물이 흐르지 않는다.
모든것이 즐겁지 않은데.... 울고 싶은데 마음데로 되지 않는다.
늘 함께 장난치던 오빠가 없자 외로워 보이는 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는 울기위해 자학도 해 보지만 눈물은 나지 않는다.
집에 오는 길에 오빠의 친구가 엘라에게 오빠가 하던 장난과 같은 삐삐머리를
당기면서 장난을 치자 그때가 되어서야 엘라는 눈물을 흘린다.
8살의 어린 꼬마가 처음으로 겪는 죽음과 그 슬품을 견디는 과정을 통해 아이의 성장을 포착한 작품
반짝이 섹션3의 best  작품으로 선정합니다 (엘라에게 감정이입이 심하게 되었던 1인;;ㅋ)

나나

나나는 주인공이 아닌 할머니의 이름이다.
조인공은 나나할머니의 손녀로 이 아이는 할머니를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는 최고의 사냥꾼이고 요리사이며 예술가이다. 아이는 할머니를 너무나 사랑한다.
그렇지만.. 할머니는 술주정뱅이를 때려잡고 있다;;;; 그것도 다 멋져 보이는 듯?ㅋ
아이의 눈으로 아이의 시각으로 보는 가족의 한사람..
맹목적이어서 귀여웠던 작품이었다.

달리기

엄격한 규율을 강조하는 아버지와 함께 사는 남매가 있다.
이들은 그다지 사이가 좋지는 않다.
서로 잘 하는 것이 전혀 반대이고 말이다.
그러다가 서로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찾아오고 그들은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사이가 좋아진다. 특히 동생이 누나를 위해 피아노 발표회 때 아버지를 맞서는 그 장면..
너무나 귀여웠다. (나도 요런 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에 우유소년에게 복수도 해준 동생... ㅋㅋㅋ
저걸 때려 말아 하다가도 남이 때리면 달려가서 남 먼져 때리게 되는 게 바로
가족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 작품이었다.

설탕병의 두번째 삶

길거리에서 쓰레기를 줍는 노인이 있다.
작은비닐 큰 비닐 풍선 펫트병 그리고 2유로짜리 곰인형 그리고.. 설탕병
이 잡동사니들로 무엇을 할 지 궁금해 하는 관객들을 위해
노인은 한명의 마술가로 변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의 소리 폭포소리 숲의 소리등... 잡동사니들은 함께 모여 노래를 한다
눈이 보이지 않는 손녀를 위해 ...
할아버지의  멋진 음향효과가 함께한 이야기에 져들게 해준 작품이었다


벌써 인정(?;) 받았던 작품이 특히 많은 반짝이 섹션들.. 정말 보는 재미가 잇다^^~

 
 
 

영화이야기/IN Siyff 관객심사단

수우º 2008. 7. 21. 12:04
오늘 보면서 생각한 것은 영화제는 골라보는 것이기에 적당히 템포조절을 해야 한다는 것?;;
단편과 장편을 적당히 섞어 봐야지; 갱갱이처럼 단편만 모아 보면;

머리속이 뒤죽박죽이 된다는거;;;;
이미 여러 영화제 수상작들이 많기때문에 마음놓고 골라 봤더니; 과부하가;;;ㅋㅋ

어느날 갑자기

남학교에서의 일이다. 아이들과 선생님이 전쟁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고있다.
아이들은 전.혀... 관심이 없다.  out of 안중; 그런데 이 와중에 예비군사훈련을 받게된다.
아이들은.. 실제로 징병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눈치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쟁이 백인 흑인 간 같은 인종간의 미묘한 거리 싸움(?)이라는 것을 보여주면서
이런일이 정말.. 어느날 갑자기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왠지; 무섭게 느껴졌다.

좀 더 냉혹하게

빼앗긴!! 우리의 놀이터를 찾아라 ㅋㅋㅋ
어른 두명에게 빼앗긴 놀이터를 찾기 위한 아이들의 노력이 귀여웠던 작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를 여어얼씨미 굴리던 아이들은 옆동네의 완젼 겉멋든 꼬맹이에게 도움을 청하고
구슬로 흥정을 하여 오줌물총으로 습격하는 것이 �오!! 였던 작품
통쾌한 복수가 당하는 사람이 아닌 보는 사람이어서 즐거웠다. (내가 당했으면;;에효;;; )


소년은 자란다

파키스탄 소녀와 한국인 소년의 귀여운지만 뭔가 찡한 사랑이야기
사람들은 자신과 다르면 왠지 모르게 살짝은 불편해 하는 경향이 있다. 생김 피부색 등 말이다.
영화 속 소년과 소녀는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은 소녀가 떠나고 소년은 더 자라지만... 그렇다고 하여도 그 기억은.. 영원하게 간직될 것이다.
이주노동자에 대한 편견은.... 내가 겪어보지 못한 것이라서 생겨나는 것이라는 것을 느끼며 ..
묘하게... 많이 생각을 하게 해준  이 영화.... 소년과 함께 나도 자란 기분이다.
섹션 2의 best 작품!!

오월상생

5.18 민주화 항쟁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작품이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으로 표현이 되던 것이 ... 기억에 남는다. 덕분에 너무 어두워 지지 않을 수있었다.
(영화야; 미안해 ㅠ 이제 기억이 안나 ㅠ 너무 많이 봤나봐 ㅠ)

파일럿이 되고 싶어요

동아프리카 슬럼지대에 파일럿이 되고 싶어하는 소년이 있다.
파일럿이 되어 가난과 질병이 없는 곳으로 가고 싶다고 한다.
항상 혼자인 아이는  HIV 보균자로 파일럿이 되는 것이 불가능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고 이루어 지지 않는 꿈이라는 것이.. 보는사람을 더 찡하게 하던 영화.
나래이션과 그... 흥헐거리는 목소리가 귓가에... 계속 맴돈다.

생각을 더욱 많이 하게 한 단편들이 많았던 이번 섹션..
역시나......... 난 단편이 좋다!

 
 
 

영화이야기/IN Siyff 관객심사단

수우º 2008. 7. 21. 12:01
어제 아니 벌써 그제 본거라서;; 영화를 봤던 순서가 가물가물 하기에
아예 냉큼 개막식날 받았던 노란색 커다란 녀석을 펼쳐들은 갱갱이 ㅋㅋㅋㅋ 머리를 써야지!


물고기 옷

헤엄을 치지 못하는 종이인형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버지는 딸을 위해 물고기 옷을 만들어 선물하지만 ... 그녀는 화를 내기만 한다.
딸이 어른이되고 아버지가 노인이 되어 서로 어울려 가던 장면이 기억에 남는 작품이었다.


크럼블자이언트

과거와 현제가 정확히 구분이 되지 않고 뒤섞이고 혼련들이 되살아났다가 살아지기를 반복하고
외부의 세계는 사면 갈수록 흐릿해져만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체가 독특하고 왠지 모르게 쓸쓸한 기분이 들었던 것이었다고 생각된다.
그렇지만;; 이해하기는 조오오꼼 어렵다는?;; ㅠ


토끼하인

하킴의 집이 불탔다. 부자들의 사소한 장난에 의해.. 그는 도움을 청하지만
부자들은 눈하나 깜빡하지 않고 그를 비웃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꾀가 많은 하킴은 토끼 2마리를 잡아다 하인이라는 꾀를 써서 부자한명을 낚는다.
부자는 그의 말을 믿어 그에게 많은 돈을 주고
토끼를 사고 속았다는것을 깨닿기도 전에 하킴의 말솜씨에 넘어가 버린다.
재치있게 사건을 해결하는 하킴 ㅋ 어디서 본듯한 우화인 것도 같지만
그래도~ 즐거웠다.


꼬마유령라반

캐스퍼와 비슷한.. 귀엽고 착한 ㅋㅋ 유령이 있다.
이 녀석의 고민거리는 바로 무섭지 않다는 것 거기에다가 어둠도 무서워한다..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남들을 놀라게 하기위해 연습을 하는데 연습을 하여도 남들이 웃기만 하였는데
나중에 보면 그는 벌써 훌륭한 다른 사람을 놀라게하는
유령이었다는거?ㅋㅋ
라볼리나라는 여동생도 나오는데 이 아이도 정말 귀엽다 ㅋㅋ


개구리의 꿈
 
한마리의 개구리가 있다. 이 녀석은 하늘을 정말 미친듯이 날고 싶어라 한다.
날기 위해 무척 많이 노력하지만 항상 중력 법칙에 의거하여 다시 땅으로... 떨어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은 황새(?)가 데려간
어느 할아버지 개구리...... 주인공 개구리는 그를 부러워하며
잡혀가기 위해 노력한다. 자신이.. 황새에게 잡혀가면 죽는다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마지막에 파닥이던 그의 두 앞발이 기억에 남는다.


우편배달부

휘파람을 불면서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각각의 주민들에게 편지를 전달하는 배달부가 있다.
원래 배달해야 하는 편지들은 전부 소각;;;; 시키고 ㅋㅋㅋㅋ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마을사람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편지를 작성한다.
길거리의 술주정뱅이 부터 경찰 목사님 등 여러사람을 위해서 말이다
그리고 그의 편지는 모든 사람을 즐겁게 웃게한다.
그렇지만...... 그는 마지막에 그 지역을 떠나게 된다.
모든 주민들이 나와서 그를 배웅하는 모습이 인상적인 이 작품... 세션1의 best로 뽑고 싶다는


따로 또는 같이

한명을 자르기만하고 한명은 꼬매기만 하는 서로 전혀 맞지 않는 사람들이 한 마을에 있다
이들이 서로를 인정하지 않는 가운데 마을은 가물어만 가고
자름선생이 확~ 하늘을 베어 비가 미친듯이 쏟아지자 그것을 미싱이가 꼬맴으로서
마을의 평화를 가져온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지컬인 것 처럼 노래로 진행이 되어서  노래를 듣는 재미도 쏠쏠했고요
서로 잘 맞지 않는 상대방도 서로 이해하면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작품이었어요.


8개의 작품 중 7개의 작품만 제대로 감상했다.

한 작품은;;; 그만 꼬오옥;;; 해버렸다는  ㅠ

단편단편이어서 더욱 머리에 확 남는 듯 하다.
보고 오자마자 써놨었는뎅;; 사진 올려야지; 하다가;;; 지금 올린다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