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이야기/IN Pixar

수우º 2008. 7. 19. 00:27
지금으로 부터 대충 13년 전?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해준 애니가 있었습니다.

바로 토이스토이 이지요~ ㅎㅎ
저는 이때 9살짜리 꼬맹이였지요 ㅋ 그렇지만 정말 즐겁게 보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처음으로  내가 가지고 노는 장난감들도 살아서 움직일까?
하면서 밤에 잠을 안자고 지켜보고 잇었거든요 ㅋㅋㅋ

일단 토이스토리에 나오는 장난감들 아니 모든 장난감들의 공포는 새로운 장난감들에 밀려
주인의 관심 밖으로 사라지는 것이지요  간단히 말하여 out of 안중 아랄까요

그래서 초록색의 병정들이 앤디가 어떤 선물을 받았는지 탐색하러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을 알아야 백전 백승이라잔아요? ㅎ
나름 지금봐도 웃음을 주는 이들의 진지한(?) 군인정신이 웃음을 만들어 내더라구요
부상당한 전우를 버리지 않는 것은 전쟁신의 꽃이잔아요?

아무튼 ㅋㅋ 나름 탐색을 끝내고 걱정을 안하고 있던 장난감들의
뒷통수를 냉큼 치게 만든 이녀석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신줄 사아알짝 놓아주신 스스로를 우주 영웅이라고 믿는
사아알짝 정신줄을 놓으신거죠?ㅋㅋ

버즈와 우디가 만나는 이 장면은 앤디의 사랑을 서로 차지하기 위한 이들의
은근 처절한 사투를 암시해 준답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한한 공간 저 너머 우주로!"
를 외치며 장렬히; 다이빙 해주신 버즈 (왠지 자신감에 찬 이녀석;; 맘에 들었던; ㅋㅋ)
나름; 이거 따라했더니 동생이 비웃더라구요;; 아 쪽팔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주로 돌아갈 수 있게 도와줄께...
넌! 우주가 옆집이니?!

혼자 이쁨받겠다는 (?) 나름 사악한 우디는 버즈를 옆집으로 보내버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디도 �겨나벼리지요 다른 장난감들에 의해서;
티� 태격 충돌하는 이들은 정말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유소에서 출발하는
앤디네 차를 잡을 수 없는 상황이기에 버림받은 장난감이 되버렸습니다 ㅠ

"넌!!! 장난감일 뿐이라구!"
하며 우디와 버즈는 각각 다른길로 가서 앤디를 따라 잡았지요

그러나;; 요로코롬 끝나면;  둘이 사이가 계쏙 나쁠걸 생각한 감독님의
특별 조치~ ㅎ 최강의 악당 (장난감을 망가트리는 녀석이 장난감들에겐 최강의 악이지요)
손에 냉큼 이들을 주어버림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이 부러진 이녀석; 스스로 우주영웅이 아닌 장난감 이라는 것을 인식합니다.
그리고  이들은 주인인 앤디에게 돌아가기 위해 힘을 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로 싸우고 다투기고 믿음이 없던 이들 사이에
어느사이엔가 돈독한 우정이 생겨나 함께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 보이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지게 추락하고 있는 것을 인식한 버즈는 역시나..
비아냥거리는 그만의 말투로 이야기 또한번 이야기 합니다.
"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

이 것은 버즈와 우디가 이제는 친구로 서로를 믿는 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기뻐하는 이들의 표정에 어느덧 빠져들게 되는 이 영화


실제로 살아있을 것 같은 캐릭터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가
지금도 즐겁게 볼 수 있는 애니를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픽사의 첫번째 애니이자 사람들을 3D 세계로 빠저들게 한 이녀석..
다시봐도 원츄입니당!
 

 
 
 

영화이야기/IN Pixar

수우º 2008. 7. 19. 00:26

아는 분께서 갑자기 5시에 영화 블라인드시사있는데 갈래요? 하시길래
넵~! 하고 냉큼 삼성동 소니픽쳐스본사 시사회 실에서 보게된 영화는 바로

e였답니당 ㅋㅋ

원티드를 누르고 핸콕도 사뿐히 밟고  당당하게 해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기대만땅의 그 녀석이었던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역에서 조금; 적당히 10분정도 걸어서 도착한 시사장에 붙어있는 표시지요
음음 나름 센스쟁이들? 우훗 ㅋ

거리면저 저희는 낼름낼름 들어갓지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내부에 있는 곳이어서 조금은; 작더군요 ㅋㅋ
의자도 다닥다닥 ㅠ 물도 반입 금지 ㅠ 그래도 월e 를 볼 수 있다면;;
 
잠깐 있으니 담당자분이 오셔서; 출첵을 하시더군요 ㅋㅋ
학교 온 줄 알았습니다 고냥;;ㅋ

5시에 딱 시작하더군요 시간 맞추어서요^^~
요기까지는 잡설 ㅋㅋ 이제 제대로 들어갑니다~

------------------------------------------------------------------------------

월e 는 일단 픽사에서 만든 2008년 기대작입니다
픽사는 토이스토리 몬스터주식회사 니모 부터 시작해서 작년에 라따뚜이까지
총 8편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여 전세계적으로 수십억 달러의 수익을 벌어드린 곳입니다

일단 사람들 인식에서 픽사 라면 일단 믿어주겠어!
라는 인식도 있을 정도이니깐요

거기에 올해 평론가와 관객들의 찬사와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9.3점 이랍니다(1724명 참여 집계)
까칠하신 평론가 분들이 준 별이 일단 4개 반정도? 인거지요!!
 일단 작년에 본 예고편에서 부터 두근두근 하고 있었던 갱갱이를 흐뭇하게 해주더라구요 ㅋㅋ

아무튼 ㅋㅋ
영화 월e는 지구상에 남겨진... 마지막 청소로봇의 이야기 입니다.


과다한 소비주의로 인해 사람들의 터전인 지구는 쓰레기 더미가 되어버려 인류는 우주로 가고
수백만대의 청소로봇들을 지구정화를 위해 놓았는데요

무슨 문제가 생겨서인지 단 한대의 로봇만이 남아 청소를 하게 됩니다. 700년 동안이요.
이녀석이 바로 주인공인 월e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아알짝 띨빵해 보이지요? ㅎㅎ
청소를 하는 동인 이 녀석은 신기해 보이는걸 모으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또 외로움을 느끼기 시작하고요 (인간의 감정을 느끼게 된 것이지요.)

그러던 어느날 이브가 찾아왔습니다
이 아이는 탐사로봇인데. 조오오꼼 까칠합니다 ㅋㅋㅋㅋㅋ

그렇지만 주인공 월e는 이 아가씨에게 냉큼 반했지요 ㅋ
자기가 아끼는 것도 다 보여줄 만큼 말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보안모드로 들어간 이브랑 손잡고 있는 소심쟁이녀석 ㅋㅋ
그렇지만 탐사로봇인 이브는 다시 우주로 돌아가야서 생명이 있는 곳을 알려야 합니다

이브를 데려가는 우주선에 무인탑승한 이 녀석은 함께 우주로 함께 나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하수도 즐기고
이브를 따라가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합니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와도 친구가 되고 말이지요

중간에 좀 많은 역경이 있지만 이브와 월e는 잘 이겨내고
이쁘게 사랑을(?) 키워나갑니다


말을 잘 하지 못하는 700년전 로봇과 최신식 로봇의
귀엽고 깜찍한 사랑이야기를 듣고 싶으시다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깨닿고 싶으시다면
주저 하지 않고 추천해 드립니다.

8월 7일 월e 즐겁게 기대해 주세용 ㅎ
 

 

 
 
 

영화이야기/IN Multi plex

수우º 2008. 7. 15. 12:31
홍대 롯데시네마를 가보고 십어염~ ♡
이라는 갱갱이의 말.도.안.되.는 ..... 억지에 3명이 낚였습니당 ㅋㅋ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보러갔습니다 원티드 ㅋㅋ
일단... 예고편부터~ 기대만발.. 두큰두큰 거리고 있던 아가를 보러 갔지요

쌔끈하신 졸리누님에 상당히. 다분히 듬직하신 프리먼오라버니~ㅋㅋ
 저의 기대감을 가면 갈수록 업그레이드 시켜주시는 두분이 나오시더군요

주.. 주인공은; 으음;;
맥어보이?; 이분이시더군요;; ㅋ

누군지 몰라서 집에와서 냉큼 검색해보니.
나니아연대기의 그분?; 저.. 전혀 매치가  되지 않는다는;;;;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어찌되었던;;;;
미스터 X의 상콤한 뜀박질로 시작되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장면은 일단~ 엄지손가락을 냉큼 올리게 해주셨다는?;
화려한 총싸움과 퍼펙한 달리기는 냉큼 매트릭스를 연상시켰다는거~
일단 시작이 죠타~ 므흐흐흣

여기에 완� 찌질찌질한 회사원이 있습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하루 삶 속이 고달픈...  (상사에게 당하고, 여자친구는 바람피우는 ;)
 좀.. 삶이 피곤한 친구가 말이지요

그러던 어느날 이 친구에게  새끈한 언니가 다가와서는~
"너네 아버지는 죽었어~ 유감이야"
라더니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를 구한다는 명분하에 나름 최 첨단기술을 탑재한(?) 총을 가지고
끝내주는 액션을 보여주지요


그.. 그렇지만; 왠지 모르게; 익숙한 액션이라고 느끼는 것은;
나 뿐일까나;; (내가 영화 보는 눈이 높은편은 아닌뎅;;;)

 어찌되었던;;
파리날개를 냉큼냉큼 맞추고 나름 자신감이 생긴 샐러리맨이
몃대 좀 맞고 구르면서 최강의 킬러로 탄생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좀 맞으면... 졸리누님 같은 몸매가 되는거얌? (+ㅁ+)
그럼 나두~ 맞을래!!

라는 갱갱이의 잡설은 뒤로 던져두고
마져 영화로 돌아가 보자

매 좀 맞고. 칼빵 좀 생기고...
나름 빡시게 훈련받으신 덕분에 한 몸매가 되신 주인공에게

요상꾸리꾸리한 방직기를 보여주면서
여기서 지령을 받는거야~ 2진수의 수를 변형해서.. 어쩌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명의 죽음이 1000명의 목숨과 바꿀 수있다면?;
그렇다면....
그 1명의 죽음은 당연한 것일까?;;

어찌되었던 영화는 화려한 액션으로 계속 굴러가지요
무지무지하게 뻔한 무난한 스토리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지만 이 장면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면을 떠 올린건 갱갱이 만은 아닐 것으로 생각됩니다;


화려한 액션씬과 그 속에 녹아있는 해방감은
정말 묘한 쾌감을 주지요..




영화는 살짝 무겁게..
당신이 want 한 것을 get 한 것이 있는지를 물어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끈한 뒷태를 보여주신 졸리누님같은 몸매를 wnat 하는 갱갱이에게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짝 왠지 모를 허전함을 남겨주면서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