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식 불교 상식

불종사 2009. 9. 8. 20:32

비구. 비구니. 사미. 사미니의 차이점에 대하여 알고 싶습니다.

 

남자로서 입산하여 행자생활을 거쳐서 처음 열 가지 계(10계, 사미계)를 받는 만 20세 미만의 사람을 ‘사미’ 라고 부르고 여자의 경우 ‘사미니’라고 부릅니다.

또 남자로서 사미계를 받은지 3년이 지나고 만 21세 이상으로 ‘구족계(빠짐 없이 갖추어진 완전한 계)’를 받은 스님을 ‘비구’라고 하고 여자의 경우를 ‘비구니’라고 부릅니다.

사미계는 지켜야 할 계 조목이 “살생하지 말아라”등 열 가지에 불과 하지만, 구족계 즉 비구계는 지켜야 할 계가 250가지나 되며, 비구니계(이 역시 구족계라고 함)의 경우는 이보다 더 많아 무려 348가지나 됩니다. 같은 스님이지만 비구니 스님이 지켜야 할 계가 더 많은 것은 아무래도 남자 보다는 여자가 조심하고 주의해야 할 것이 더 많겠지요.

‘비구’라는 말은 ‘걸식하는 분(걸사)’라는 뜻으로 위로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구하고 아래로는 신자들에게 걸시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부처님 당시부터 발우를 가지고 탁발 걸식하는 것이 스님들의 생활 방법이었습니다. 이 역시 자신을 낮추는 수행방법의 하나인 것입니다.

사미는 ‘세상의 잡념을 쉬고 자비스러운 곳에 있어야 할 처지에 있는 사람’ 이라는 뜻으로 만 7세 이상 ~ 20세 미만의 견습승을 가리키는데, 갓 절에 들어온 행자와 정식스님은 비구의 중간 과정에 있는 예비 스님입니다. 따라서 엄격히 따지면 사미는 아직 정식 스님이 아니지만 우리나라 불교에서는 그냥 사미부터‘스님’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니(비구니)는 여성을 가리킵니다.

포스팅 구경 잘하고가요!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