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죽, 면』

행복한 요리사 2014. 2. 12. 08:00

 

정월대보름엔 9번 먹는

귀밝이오곡밥

 

 

지난밤 소치에서 들려온 애국가 소리에

가슴 설레어 늦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세계신기록과 올림픽신기록 그리고 2연속

올림픽금매달. 역시 경쟁상대는 없었고

자기와의 싸움에 즐기는 일만 남았다던

그녀는 그랜드슬램을 이루어 내고 말았습니다.

 

 

 

 

 

한국의 여인은 역시 장했습니다.

IMF땐 박세리선수가 그랬고 금융위기땐

김연아선수가,그리고 지금의 경기침체기엔

이상화선수가 새로운 에너지를 불러 일으켜

국운상승의 전기가 되 주곤 했으니까요.

 

 

 

 

 

조용한 아침의 나라이전에 달을 유난히

좋아한 백성이었고 지신문화가 발달한

민족이었기에 달과 땅은 여인을 상징하고

조선후기를 빼곤 일찌기 남녀가 평등했던

민주국가였습니다.

 

 

 

 

그래서 보름날을 명절삼아 절기마다

우리 신체에 딱맞는 음식들을 만들어

잔치를 열고 흥에 겨워 가무를 즐긴

혈통속에 우성의 DNA가 이어져 왔습니다.

 

 

 

 

정월 대보름엔 오곡밥을 빼놓을 수 없지요.

집집마다 별식으로 먹어야하는 보름밥을

하루먼저 지어보았습니다.

 

 

 

 

지난 여름 내내 당진 제부가 주말마다

농사지며 흘린 땀이 알알이 배어있는

오곡들을 보내와 단호박과 함께 쪄내

소치에서 대한민국을 빛내기위해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 힘내라고 그 염원을 담아

아침밥상을 차려 내 보았습니다.

 

 

 

 

 

 

재료

 

 

쌀3컵,찹쌀2컵,팥,콩,차수수,차조,말린옥수수,

흑미,물,밤 적당량,소금 약간.단호박1통.

(기호에 따라 가감하세요.)

 

 

만들기

 

 

 

 

 

1. 쌀,찹쌀,잡곡은 30분 전에 미리 씻어 채반에 건져놓는다.

2. 팥은 물을 붓고 끓으면 물을 버리고 다시

3배정도의 물을 붓고 알맞게 삶아 놓는다.

3. 콩은 충분히 불린다.

4. 압력밥솥에 재료를 모두 넣고

소금약간을 넣어 잘 섞는다.

5. 밥물을 평상시보다 조금 붓고 잡곡코스를

눌러 밥을 짓는다.

6. 밥을 풀 때 고루 섞어서 푼다.

7. 단호박은 깨끗이 씻어 전자렌지에서 5분 정도

찐 다음 뚜껑을 자르고 속을 파 낸다.

8. 김오른 찜기에 단호박을 찐다음

6의 오곡밥을 빈공간 없이 채운다.

9. 먹기좋은 크기로 자른다.

 

 

 

 

 

 

 

 

 

 

 

 

 

 

 

 

 

 

 

 

 

 

 

 

 

 

 

 

 

 

 

 

 

 

 

 

 

 

 

 

 

 

 

 

 

 

 

 

 

 

완성입니다

 

 

 

 

 

 

 

 

 

 

 

 

 

 

 

 

 

 

 

 

 

 

 

 

 

 

 

 

 

 

 

 

그냥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맛있게 먹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대보름 보내세요!
어머나(!)(!)(~)(~)단호박 속에 들어간 오곡밥(!)(!)(~)(~)넘 멋져요(!)(~)(~)(~)대추와 잣, 해바라기 씨 장식이 넘 예술적(~)
무지 멋져서 (추천) 어찌 안하리오(~)(~)(~)(^^)(젓가락) 의 유혹(!)(~)(~)(완소) (러브) (빵긋)(!)(~)

여긴 눈이 다 녹았는데 어제 종일 눈오다 저녁에 비로 변하더니 지금 수요일...점심전인데 또 눈발이 날리네요(~)(~)아효
내일도 문닫을거 같아요 학교도 일터도 문닫아서 오늘은 미국의 방콕 데이(!)(!)(~)(~)입니다..(^0^) (ㅎㅎ)(>.<) (^-^)
차진 맛이 느껴져 맛나게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정월 대보름이었네요.
정신없이 밖에서 지내다보니
그나마 잊어먹고 있었는데.......

대신 눈으로 때우고 갑니다.^^
먹음직스럽게도 생겼네요.^^
한조각 들고 와서 먹고 싶어요.
밤도 있구, 대추도 있고, 모양까지 예쁘니..
정말 먹음직스러워요^^
ㅎ 정말 손으로 들고 소치 올림픽 보면서 먹으면 적격이네요.
행복한 요리사님~~
가로등 불빛에
봄의 그림자가 서성이고 있는 듯 합니다
글치만 오늘도 곳곳에 눈 소식이 있다고 하니
봄은 마지막 눈과 함께 오는 것 같네요
눈이 내리고 그 눈이 다 녹을 때 쯤이면
봄은 어느 새 우리들과 함께 하겠지요
오늘도 쟈스민 차 한잔으로 새벽을 열어 봅니다
잘 주무시고 일어나세요
다녀갑니다
~정래~
반갑습니다.°³☆ 좋은 아침!~
오늘 하루는 환한 미소로 시작하시고,
좋은 생각만하는 행복한 하루되세요.
정성 담은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³о♥
봄을 재촉하는 포근한 날씨 보람되고 유익하게 보내세요 (아싸)
오곡밥의 진수를 그대로 보여주시네요.^^
건강하세요~!
내일이면 벌써 정월 대보름 이네요
와~ 이렇게 먹으면 잡귀가 한방에 달아날 것 같습니다
정말 맛있게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새벽은 신선 하지만 차거움이 가득 하네요..
감기로 고생 하시는분 주위에 많은것 보니 벗님도 조심을..
아름다운 목요일의 즐건 세상을 함께 가고 싶네요..
정말 이런 오곡밥 먹고 싶습니다^^
여기서는 그저 구경만 하고 갑니다~~


지난 밤에
눈이 소오복이 왔네
지붕이랑
길 이랑 밭 이랑
추워 한다고
덮어주는 이불을인가봐
그러기에
추운 겨울에만 내리지.
윤동주ㅡ

흰겨울에 내리는 눈에도
온 천지가 추울까봐
덮어주려 겨울에 만 눈이
오나 봅니다.
사랑과 마음으로 찿아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존경하는 고은님
항상 고맙고 진심어린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차가운 날씨
건강 챙기시고 웃는 날만 되세요
보기만해도 영양 한가득 오곡밥 ~~
단호박에 남아 썰어내시니.. 마치 수박먹는 기분 나겠어요 ㅎ
오곡밥...짭쪼름하면 더 고소하고 맛나던데 ㅋㅋㅋ 할머니가 해주면 항상 짭쪼름...김에다 이 잡곡밥으로 싸서 먹으면 밥한공기는 뚝딱하고 업어지네요 찹쌀이 들어가서 인가 밥도 술렁술렁 넘어가고요...ㅋ 오늘 하루도 잘 보내시고요 정월대보름 잘 보내세요
행복한 요리사님...^^* 와 정말 넘넘 맛있어 보이는 오곡밥이네요...^^*
사랑과 정성이 담긴 오곡밥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하고... 사랑해요...^^*
한입만 주세효 +_+
씹음질 하기엔 너무 아까워
눈 앞에 있다해도
차마 입에 넣을 수가 없습니다.
놀랍기만 합니다. 스크랩부탁드릴께요...어려운 이웃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나누는 사역에 이 자료를 쓰고 싶군요..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