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별미, 안주』

행복한 요리사 2014. 3. 27. 07:41

연분홍 진달래꽃으로 만든

참꽃 찹쌀 화전

 

 

 

 

 

어제는 천안함 순국 열사들의 4주기 추모일이었죠.

  진달래꽃 따다가 가신 그 길에 뿌려드리고

싶을 만큼 마음 저려 오는데 북에서는 또

핵을 고려한 노동 미사일을 발사했다고요.

 

 

 

 

 

 

 

지극한 사랑의 기쁨과 이별의 아픔이 융화된

소월의 시에 나오는 영변의 약산은 참꽃들의

마음의 고향만 같은데 그곳에 재앙의 상징이

도사리고 있다는 모순 때문에 진달래는

전쟁과 평화의 혼돈처럼 다가왔습니다.

 

 

 

 

 

 

강산에 지천으로 널린줄 만 알았던 진달래가

흔하지 않은 서울에서 개나리와 함께

 피어났습니다.

 

 

 

 

 

 

연분홍 치마 노랫가락을 생각나게 하는

진달래 꽃잎들을 따서 그 향취에

젖어 봅니다.

 

 

 

 

 

 

그리고 그냥 보내 버릴 수 없어 내마음의

하이얀 백지에다 생찹쌀로 

화전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재료

 

 

 

  

 

생찹쌀가루400g,진달래꽃 적당량,포도씨유,설탕,

소금 약간씩,뜨거운물 적당량.

 

 

 

 

만들기

 

 

 

 

 

 

 

 

 

 

 

 

 

 

 

 

 

 

 

 

 

 

 

 

 

 

 

 

 

 

 

 

1. 진달래 꽃은 꽃술은 따 버리고 씻어 물기를 거둔다.

2. 생찹쌀가루에 약간의 소금을 넣고 따뜻한 물로

익반죽하여 보자기나 랩으로 덮어 놓는다.

3. 2의 찹쌀 반죽을 적당량씩 떼어 

둥글납작하게 빚어 놓는다.

4. 팬에 포도씨유을 두르고 3의 찰반죽

빚은 것을 올려 앞 뒤로 노릇노릇하게 지진다.

5. 4에 진달래꽃을 예쁘게 올리고 식기 전에

약간의 설탕을 뿌린다.

 

* 팬에 지질때 꽃잎을 얹어 부치지 말고

익혀서 뒤집은 후에 얹어 만드세요.

 

 

 

 

 

 

 

 

 

 

 

 

 

 

 

 

 

 

 

 

 

 

 

 

 

 

 

 

 

 

 

 

   

 

완성입니다

 

 

 

 

 

 

 

 

 

 

 

 

 

 

 

 

 

 

 

 

 

 

 

 

 

 

 

 

 

 

 

 

 

 

 

 

 

 

 

 

 

그냥 가지 마시고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감사한 마음으로 담아갈게요. ^^*
지금이 진달래꽃 찹쌀 화전하기 딱 좋은 시절 같습니다.
저도 아내 보고 권해 보아야겟습니다.ㅎㅎㅎㅎㅎ.
행복한요리사님~
예술입니다 ㅎㅎ
화전은 어릴 적 먹어 보고 여지껏 못 먹어 봤네요
한개 슬쩍 합니다 ㅎ
함 만들어 봐야겠네요
포근한 새벽에 다녀 갑니다
잘 주무시고 일어나세요
봄이 맞긴 맞는가 봅니다
여기저기서 화전을 만들어 먹네요
정말 너무 이뻐서 못먹겠네요 ㅎ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행복한 요리사님 안녕하세요~!!!
연분홍 진달래 꽃으로 만든 참꽃 찹쌀 화전이
아름답고 예쁘면서 먹음직 스럽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화사한 진달래꽃을 보니 정말 봄인가보다.
확 느껴지네요 (^^)*
진달래 화전 잘 보구갑니다.
가족들 건강이 보이네요...
우리에게 진달래는 언제나 참꽃으로 기억되지요.
저도 찹쌀 갈아서 한 번 부쳐봐야겠어요.
참꽃의 그 쌉싸름한 맛에 취해보려고요,
음식에서 봄이 느껴지네요.
정말 화사하고 이뻐서 먹지도 못하겠습니다.
별 헤는 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씁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墥憬)과
별 하나에 어머니,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經), 옥(玉),
이런 이국 소녀(異國小女)들의 이름과
벌써 애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들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들의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내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슬히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옮긴글 ㅡ

새봄의 기온이 올라가고 있네요,
아래지방에는 초여름의 기온을 연상케합니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많으니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금요일 길도 멋지게보내시고 주말과 휴일
아름다운 계획 세우시어 연휴 뜻있게 보내세요,
아름다운 봄을 입에 품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세종시 목인동에 가면
다음 주쯤 화전놀이를 할 것 같아요.
맛으로 먹는 게 아니라 눈으로 먹는 전이 아닐까 싶어요.
시골 살았어도 화전 한 번 부쳐 먹은 적이 없네요.
쫄깃하고 맛이 괜찮답니다.
바쁜 굄돌님께
드리고 싶네요.. ^^
색갈 정말 곱네요^
핑크빛 진달래가 행복요리사님댁에 봄소식 전해주고 있어 보기 좋아요^
마실 나왔다가...
잠시 구경 잘하구~
머물다 갑니다.
따스한 봄 기운에 춘곤증이 솔솔~
즐거운 주말 되세요^^
햐 쫀득한 진달래전 정말 봄이 느껴집니다^^
와~~봄은 요리사님 음식에서도 느낄수있겠네요!!
옛날 어릴적 엄마가 해주셨던 맛난 음식이네요
화려하면서도 센스 만점.... 간식으로는 짱짱~~!!
한수 배워가네요 ~
계절에 딱 맞는 ... 간식 ... 눈으로 즐기고 ... 입으로 머꼬 ~
안녕하세요.
저는 어린이책을 만드는 출판사의 편집자입니다.
저희가 이번에 초등학생을 위한 한국사 책을 만들면서
여러 가지 자료를 찾던 중 여기까지 오게 되었어요.

이렇게 메시지를 남기는 것은
사진 자료의 협조를 요청드리기 위해서 입니다.
책에서 진달래꽃전을 소개하려고 하는데
이 페이지에 있는 사진 1장을 싣고 싶습니다.
사진의 출처는 책의 판권면에 명기를 할 것이구요.
블로그 타이틀, 블로그 주소, 본인 성명 등 원하시는 내용으로 정확하게 넣을 것입니다.

저의 연락처는 메일 주소 podogranma2@naver.com입니다.
그럼 회신 기다리고 있을게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고맙습니다.
봄을 만끽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