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 양갱』

행복한 요리사 2014. 4. 25. 08:18

사월과 오월사이 전통간식

수제밤양갱

 

 

 

 

 

 

소조기가 지나가고 다시 물살이 거칠어진다네요.

맑고 잔잔한 날들이 아쉬워 앙금을 풀고

밤을 감싸 안아 보았습니다.

 

 

 

 

 

밤새워 조명탄까지 쏘아올리며 수색작업을

하였으나 희망에 부응하지 못한 현실에서

앙금과 밤의 또다른 이름들을 연상하며

빚어낸 수제양갱을 이 계절의 간식으로

제격같아 선보이기로 했습니다. 

 

 

 

 

 

 

사월의 밤은 오월이 오기 전에 소진해야

했습니다. 마지막 남은 해묶은 것들을

정리하는 손길에 아쉬운 여운이 머뭅니다.

 

 

 

 

 

 

지난날 만들어 올렸던 꽃양갱과 떡으로 만든

장미꽃을 넣어 만든 양갱들입니다.

 

 

 

 

 

 

그런데 왜 양갱(羊羹 ; 양고기 국)이라 했을까?

그것이 궁금하여 근원을 찾아보니 일본어에서

유래가 된것이라 하네요. 제사때 국을 갱[]

이라하잖아요? 양고기국만큼 맛있어서...

 라네요.

 

 

 

 

 

 

 

 

시중에 나온것은 아무래도 왜색이 짙어서인지

너무 달지요.  춘곤증에 지친 사월에서 오월로

넘어가기 직전에 많이 달지않은 수제양갱을 만들어

가까운 이웃들과 차라도 한잔 어떠세요..

 

 

 

 

 

 

 

 

재료

 

 

 

 

 

팥앙금500g,삶은밤13개,우유2/3멉,한천가루6g,

물 1컵반(종이컵),설탕70g,올리고당40g,

소금 약간(기호에 따라 가감하세요.)

 

 

 

만들기

 

 

 

 

1. 껍질 벗긴 밤은 부드럽게 삶아내고 다시

우유에 넣고 살짝 끓여 건진다.

 

 

 

 

 

 

 

 

2. 한천가루를 속이 깊은 팬이나 냄비에 넣고

물을 부어 10분 정도 불린다.

3. 2를 불에 올려 끓이다가 설탕을 넣고

좀 더 끓인다.( 2분 정도..)

 

 

 

 

 

 

 

4. 3을 불에서 내리고 팥앙금을 넣어 고루 섞는다.

5. 4를 불에 다시 올려 주걱으로 저으면서

 5분정도 끓이다가 1의 밤,올리고당,소금

약간을 넣고 고루 저으면서 잠시 더 끓인다.

 

 

 

 

 

 

 

 

 

 

 

 

 

6. 틀에 랩을 깔고 5를 부어 굳힌다.(1시간반~2시간 정도)

7. 6의 양갱을 먹기좋은 크기로 잘라 접시에 담는다.

 

 

 

 

 

 

 

 

 

 

 

 

 

 

 

 

 

 

 

 

 

 

 

 

 

 

 

 

 

 

 

 

 

 

 

 

 

 

 

 

 

 

 

 

 

완성입니다

 

 

 

 

 

 

 

 

 

 

 

 

 

 

 

 

 

 

 

 

 

 

 

 

 

 

 

 

 

 

 

 

 

 

 

 

 

 

 

 

 

 

 

 

 

 

 

 

추천은 더 좋은 음식을 만드는

에너지가 된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즐)거운 주말되십시요(~)(~)
반갑습니다.°³☆
보람 있고 행복한 주말 잘 보내셨습니까?
4월의 마지막 주말도 저물어가네요.
평온하고 행복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정성 담은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바쁘셨군요
언제나 ~ 늘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드려요

행복한 요리사님 ! 안녕하셔요?
아침부터 계속 비님이 오시네요
아마도 하늘도 슬퍼서 눈물을 흘리고 있나 봅니다

봄비는 그리움을 안겨 주지만
오늘의 봄비는 우울하고 슬픔에 젖게 하네요
가신임들의 명복을 빕니다.

남은 시간
편안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침넘어 가는군요.^^

모양까지 참 깔끔하고 예쁘네요.
행복한요리사님~~
어제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지금도 내리고 있답니다
비오면 좋아라 해야 하는데
마음이 좀 그렇네요
일요일 잘 보내셨는지요
새론 한 주도 사랑 가득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다녀갑니다
~정래~


우리 고운님!

오늘는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는 행복한 월요일.

비정상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꿈이 있는 하루.

꿈이 활짝 꽃 피는 멋지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시간

시간은 우리가 나누어 놓은
것일 뿐이다. 과거와 현제라는
것도 모두 임의로 정한 것이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시간을
선(線)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시간에 맞고 시간에 늦고, 나는
충분한 시간이 결코 없지만
원형의 시간, 즉 시간은 자전거
바퀴 같다, 모든 순간이 언제나
일어난다. - 로빈 그린 -

단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휴일
잘 보내셨나요? 녹음이 짖어져
초록빛 물결이 파도치는 신록의
계절이 가까이에 다가와 있네요,
한주가 시작되는 4월의 마지막주
월요일 새로운 마음으로시작 하시고
4월의 마무리 잘 하세요,
양갱이 어쩌면 이리도 이쁠 수 있을까요?
참 신기합니다
한주간이 시작되는 날 입니다
행복한 요리사님도 힘내시고
더 이쁘고 맛있는 요리 많이 보여주세요 ^^
잔잔하게 내리는 이슬비는
슬픔가득 안은 우리 모두에 눈물같습니다.
만나면 마음이 편안했던 그사람
말한마디를 해도 따뜻함이 전해오고
항상 온화한 미소로 답해주던
가슴속에 담아두고 싶은 사람!
그 사람은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이었지요^^
지금 이시간 그사람은 무얼하고 계실까?
언젠가는 만나지겠지?하는 기다림으로 ...
오늘 하루도 보람되고 행복한 월요일 되세요~
4월도 이틀 남은 비내리는 월요일 아침.
농촌에는 해갈이 될만큼 비가 왔으면 좋겠네요..
요즘 우울한 소식만 계속되니 기분 전환도 필요할것 같아요..
비밀댓글입니다
양갱에 그런 뜻이 있었군요. 행복한요리사님덕분에 하나 배워갑니다.
여튼 이렇게 양갱을 만들어 손님상에 내놓으면 아주 딱이겠어요.
따끈한 차 한잔과 더불어 말이죠~^^
대구에는 밤새도록 추적추적 비가 내리네요. 세월호 참사 가족의 슬픈 눈물처럼---
내 한 몸의 부와 인격을 바라지 않고, 모든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좋은 일은 실천하고 나쁜 일을 배척할 줄 알며 말을 앞세우지 않고
이치에 맞는 행동을 하는 이를 따라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으려 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울님 하시는 일 나날이 발전하소서---
비오는 월요일아침 달콤한 양갱 품고 갑니다^^
맛있겄어요~
열심히 화이팅!!
돌아가신 엄마가 양갱이를 좋아시어 늘 사드리고 했는데
엄마 생각이 납니다.
담아가요^^
정말 고급스러운 양갱이네요.
어르신께 해드리고 선물용도로도 아주 좋을 우리 먹거리라서 보는 저로서도 뿌듯합니다.ㅎㅎ
덕택에 좋은 공부하고 가게 되어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