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에피타이저』

행복한 요리사 2019. 11. 22. 10:23



가을을 보내며 접시에 남긴

과일크레페





곁에 머물던 벗을 그냥 떠나 보내듯 가을이 겨울에게

자리를 내어 주고 있는데 희로애락 또한 그렇게 그저

삶의 편린처럼 조각마춤하고 있습니다.





먼저 떠난 벗의 빈자리에 낯선 얼굴들이 도란 도란

 이야기를 걸어올때 겨울의 차거움이 주는

 낯설음은 아직은 서먹합니다.





세상의 모든 것이 다 인연인 법이라고 하신 말씀처럼

내 마음 속에 아직 남은 곱게 물든 풍경들이 너무 짧아

아쉽게만 느껴지는 날입니다. 인연의 씨줄 날줄

 사이에 형언할 수 없는 아름다운 그리움을

접시위에 담아 내 보았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우리의 호떡만큼이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이 크레페라고 하는데요...얇은 밀가루

반죽에 햄과 채소, 과일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서

싸먹는 음식이라고 합니다. 이 크레페를 마치

무슨 특별한 음식처럼 만든 이유는 또 따로

있습니다. 이번 주말에 다문화가정

어린이들과 만들어 보고

싶어서입니다.






시동생이 보내온 반건조 생선과 대봉감





동네 언니와 동생이 가져온 선물



속정깊은 고향 시동생이 아무 말없이 보내준

고향 먹거리들, 그리고 이웃 사촌인 고마운

언니와 동생이 가져온 선물들을 사진에

담아 크레페와 함께 소중한 인연의

몫으로 기념하려고 합니다.









재료





* 크레페 반죽: 밀가루1컵,우유1컵,달걀2개,설탕1숟갈,

포도씨유1/2숟갈,물2숟갈.


* 크레페재료: 과일(샤인머스켓,방울토마토,귤,바나나),크린베리,건포도,

호두,호박씨,복숭아잼,헤즐럿초코크림,포도씨유,슈가파우더 적당량씩.


* 생크림이나 아이스크림을 올려도 괜찮은 거 같아요.^^




만들기






1. 볼에 크레페 재료를 넣고 잘 섞은 후 고운체에 내린다.

2. 팬에 포도씨유를 약간 두르고 1의 반죽을 적당량씩

넣어 약한 불에서 타지않게 부친다.









3. 바나나는 어슷 썰을 후 레몬즙을 뿌리고 샤인머스켓,

 방울토마토, 귤은 먹기좋은 크기로 썬다.

4. 2의 크레페를 반 접은 후 복숭아잼이나 헤즐럿초코크림을

바르고 그 위에 과일, 호두등을 올린다.

5. 기호에 따라 초코크림이나 슈가파우더로 장식한다.























완성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주말은 즐겁게 지내셨지요
어제 한낮에는 덥게까지 느껴진 온화한
날씨였습니다 오늘도 가족과 함께 웃는
즐겁고 행복한 휴일 누리시기 바랍니다
저도 공주시 마곡사를 다녀 오겠습니다
마곡사의 풍경이
기대가 되네요..^^
화려한 가을 보내기네요.
먹기조차 아까워보이는 비주얼이라
눈팅으로 마무리합니다. ^^
낭만방랑자님!
바쁜 주말을 보내고
이제서야 들렀습니다. ^^
안녕 하세요 !
11월의 마지막 휴일이네요
가는 세월이 참 야속 하네요
오늘은 맑은 하늘이 보이고 포근한 하루가 될듯 하네요
언제나 즐거운 마음으로 좋은 시간이 되시길...
감기 조심 하시고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시산님! 시간이 참 빠르게
가는 것 같아요...^^
정성드린 훌륭하고 아름다운 포스팅 즐감하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반가운님~^^
포근한 11월의마지막 일욜 맞이 합니다
중부지방엔 비소식도 있구요
행여 산에 가시는분 낙엽길 이뿌다고 거닐다간
미끄럼 꽝~~주의 하셔야 됩니다~**

...화들짝 붉히는 낯익은 얼굴,,,
노오랗게 흘기는 그 고운 눈빛
가을산 어스름 숲속....

붉게 물든 단풍속을
호올로 간다....찬 서리 내려
산은 불현듯 침묵을 걷고

화려하게 천자만홍
터뜨리는데.....
어느듯 하얗게 센 반백의

귀머거리
아직도 봄 꿈꾸는 반백의
철딱서니--오세영"단풍숲속을 가며"

오색의 가을을 멀리하고 보니
벌써 기해년도 2달하고1주일 밖에~~~ㅎㅎ
세월의 흐름속에 우리의몸도 조금씩 변해 가겠지요
한번씩 정기정검 필수입니다요

마음만 청춘으로 힘 주었다간 큰변 생겨요~~ㅋㅋ
반가운님~^ 푹쉬시는 여유의 휴일 되십시요^**
~방도리 드림~
단풍 숲속을 거닐고 싶네요..^^
날씨가 많이 쌀쌀해지면서
아름다운 계절 가을이 끝나갑니다.
파란 하늘도 보시고 시원한 바람 맞으며
가을의 마지막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자연님! 짧은 가을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기온이 많이 내려간 요즈음 건강관리
잘하시고 활기찬 한주 시간되시기 바라며
이웃들과 함께 즐거움이 가득한 하루되시기
바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
지곡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새로운 한주 건강관리 잘하시고 보람되게 보내세요 (파이팅) (♡)
신박사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상큼하고 예쁘고 고운
과일크레페
정성이 곱게도 싸였습니다!^^
ㅎㅎ...들꽃처럼님!
고운 말씀 감사합니다. ^^
가을은
특별했던 시간의 섬세한 감성을 자극하며
대지에 아프게 스며들어 눈물로 이별을 고했네요

비그친 월요일, 어제의 슬픔으로 꽁꽁 얼었지만
새로운 한주 따듯하게 출발하시기바래요^^
항상 고운 말씀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휴일은 편안한 쉼과 재충전의
시간되셨는지요 11월을 마무리하는 한주가
시작 되었습니다 그리고 벌써 송년회 날짜
들이 전해 오네요 시간이 정말 빠름을 새삼
실감합니다 오늘하루도 멋진시간 만드세요

밤이 깊어갑니다.
편히 쉬세요.^^
지금 당장 과일크레페를 하나 먹고싶네요
새로운 월요일에 행복하세요^^
윤중님께 좀 드리고 싶네요..^^
주말은 잘 보내셨는지요?
비온 뒤 아침은 꽤나 쌀쌀합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11월의 마지막 주간 활기차게 보내세요!
의미있는 귀한 주말을
보냈습니다..^^
달콤한 과즙의 맛이 느껴지는듯합니다 ㅎㅎㅎ
행복하세요
네~ 향기님!
달콤하답니다. ^^
좋습니다 아가야들 좋아 하겠군요
어린이들이 좋아했답니다.^^
보기에도 멋스러운 크레페입니다.
월요일, 즐겁게 시작하세요.
아이들 간식으로
괜찮더라고요..^^
상큼하겠네요
어서오세요~~^^
요리사님 과일 크레페가 정말 맛있을거 같아요.
시동생이며 친정동생이며 주변에 아는 분들이
요리사님에게 선물들을 많이 하시는것 보면
요리사님 심성이 어떨지 알수가 있어요.
모두에게 사랑을 받으시는 분이라는것을.....
ㅎㅎ...그렇지도 않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단풍잎에 하얀 서리가 내려 앉았네요
서리맞은 과일은 맛과 향이 진하다고 했는데
정성과 손맛이 담긴 행복님의 요리는
더욱 눈길을 끄네요
시동생이 대봉감을 보내면서
서리를 두세번 맞아야 더
달다고 하더라고요...^^

그림을 그리시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