듬북이의 나들이

듬북이가 만나고 노는 자연과 아이들, 누리 나들이

한국자연버섯 - 9월 정기모임

댓글 2

탐사 나들이

2019. 10. 1.

2019년 9월 29일(일요일) 한국자연버섯 9월 정기모임


` 장소: 상촌초등학교 1차 집결(08시 30분)  

` 모둠별 버섯 나들이 및 안성식당에서 14시에 집결

` 점심식사와 버섯 동정/ 버섯 나눔과 정리










이른  아침.

안개가 자욱하다.

8시 30분까지 집결인데...늦지않을까 ...



▲  노근리를 지나...





▲  달맞이꽃에 아침 이슬 스르륵...










▲  먼저 도착하신 님들은 낚사님의 모주와 붕바님의 막걸리가 함께하는 만남과 이야기 나눔.




한국자연버섯 카페에 올린 글


행사를 주관하신 원황정기님과 붕바님..그리고 함께 도와주신 로하스정원님.

전체적으로 진행을 보아주시고 여러 님들 모시고 함께해준 각하님.

먼길에서도 함께 참여해주신 모든 님들!

넘 수고하셨습니다.^^

 

아무 사고없이 좋은 추억으로 모임이 끝나 좋습니다.

새로 오신 여러 님들 만나서 반가왔습니다.

 

흑흑!

저와 한 모둠이 되어 좋은 버섯 만나지도 못하고,

마을 단속반 호출에 허겁지겁 이산 저산 쫒겨다니신 무적함대님 부부와 미타킴님과 친구 분께는 넘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래도 이런 경험도 해보게 되었네요.ㅎ

 

피로 잘 푸시고

멋진 10월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무적함대님이 가져오신 제주의 오메기떡





▲  어리숙님이 가져오신 홍어




▲  이번 9월 모임에는 많으신 님들이 모여 모둠별 산행을 하기로... 모둠 나누는 중.













▲  각하님에 의해 진행된 산행의 주의사항과 모둠 나누기.




▲  단체사진. 각하님 빨리 앉아요.





위(좌). 님은 생략.

위: 낚사, 웹가든, 미타킴, 붕바, 무심천, 풍, 이산타, 원황정기, 송악산, 덩덕쿵(?)

중간: 미타킴 친구, 소연낭자, 추억별, 한미, 무적함대, 진학나라

아래: 듬북이, 호롱골, 구멍가재, 로하스정원, 각하, 추억별(내), 돌쇠님 가족, 그러케, 지인, 낚사님 일행분




어디로 모시고가야할지...

나도 처음인 산이라 낯설은데..ㅜㅜ

차를 세울만한 곳이 있어 주차하고 냇물을 건너,

괜찮아보이는 산에 오르기 시작.

   


▲  적갈색애주름버섯



▲  상처를 내니 검붉은 액을 ...





▲  금빛소나무비늘버섯



"딸랄랄라~"

단속반 출동!

당장 내려오시오!

에궁!


단속안 하는 산은 어디인지...저  멀리 안개 자욱한 산으로...흑흑!!






갓버섯속



독우산광대버섯









▲  큰눈물버섯





▲  진노랑비늘버섯(추정)









▲  말불버섯






노란젖버섯




암회색광대버섯아재비




송이속?/외대버섯속?




긴뿌리광대버섯







▲  은행잎버섯





▲  붉은꾀꼬리버섯






▲  세발버섯





▲  좀말불버섯













▲  족제비눈물버섯










송이속







끈적버섯속








▲  다우리아사슴벌레





▲  고동색광대버섯





▲  누더기광대버섯






▲  푸른끈적버섯






▲  흰가시광대버섯







▲  능이가  흑흑!!











▲  싸리종류도...
























노란분말그물버섯


회색망그물버섯 추정


그물버섯속



껄껄이그물버섯속










▲  개떡버섯












▲  악취애주름버섯






▲  노란턱돌버섯





▲  등갈색미로버섯



















진갈색주름버섯






달걀버섯










▲  납작굴뚝버섯(개칭:흰굴뚝버섯)










▲  애광대버섯





▲  푸른끈적버섯



























▲  마귀광대버섯





▲  큰마개버섯










▲  큰비단그물버섯











▲  뽕나무버섯








송악산님이 송이를 나누어주어 그 향에 취해봅니다.

덩덕쿵님은 바쁜 일정이 있다고 하시어 점심을 함께하지 못하고 그냥 가시어 아쉬움이 남지만,

ㅎ 그래도 만나서 반가왔습니다.










정리와 버섯 나눔.

다음을 기약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