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7. 9. 20. 08:26










상주 경천대 소나무 중에서- 박영오 작 (2017. 9 )





산수화를 그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러하겠지만, 좋은 풍경이 있다는 소식을 듣거나 풍경사진 한 장에도 마음이 설렙니다
메모하고 마음속에 간직해두었다가 그곳을 찾아가지요.
위험하게 등산하기도 하고, 먼 길을 돌아가기도 하고 그러합니다.
그 과정이 즐겁지 않으면 그림 그리는 작업도 즐겁지 않겠지요.
길 떠날 때부터 마음 설렙니다.
풍경 앞에 서면,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그냥 설렙니다.

서둘러 그곳까지 갔지만 도착해서 풍경이나 그림 소재 앞에서면, 천천히 아주 천천히 음미합니다.
마음에 먼저 담고 생각하고 다시 생각하고 그렇게 반복해서 바라봅니다.
때로는 그리지 않고 바라보기만 하다가 올 때도 있습니다.
가슴이 턱 막히는 풍경 앞에서는 그릴 수가 없지요.
찾아간 곳이 먼 곳이라면 사진 여러 장면 찍고, 스케치하고 돌아와 다시 보고 그러하지요.
돌아와 생각하고 마음으로 바라보고 그리고 다시 그곳을 찾아가기도 합니다.
풍경의 겉모습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풍경의 속 내면까지 본다면 지나치다하겠지요?

작은 작품이라도 가급적 현장에서 그리려고 노려합니다.
현장에서는 풍경을 바라보는 시간은 길지 모르지만 작업 속도는 매우 빠릅니다.
무엇보다도 집중력이 높고 붓의 속도도 빠릅니다.
그러다가 길이 막히면 또 한참을 풍경을 바라보기만 합니다.
그리고 그림은 사진과 달리 똑 같이 그리려고 하지 않습니다.
구도를 새로 구상하고, 버릴 것은 버리고 강조할 것은 강조하고, 때로는 먼 풍경을 빌려오기도 하고, 자연의 색과 다르게 표현하기도 하고 그러합니다.
그림 그리는 옆에서 똑 같다는 말도, 풍경과 다르네 하는 표현도 그리 좋은 말은 아닙니다.
그저'그림이 좋다'는 말씀 한마디면 충분합니다.
그렇게 하루해를 보냅니다
하루해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지나갑니다.
도끼자루 여러개 썩혔습니다.
작품이야 마음에 들던지 만족하지 못하던지 그것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 과정이 즐겁고 행복하면 그대로 좋습니다.
화구도구 챙기고 배낭메고 현관문을 나설 때 그 때 그 마음을.......

누구도 그렇게 불러주지 않지만 내 스스로 '실경산수화가'라고 말합니다.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다른건 몰라도 화구 챙겨 현관문 나서실 때의 마음만은 이해할 것 같은걸요..
제 마음을 공감 하시는군요.
동지가 있어 더 반갑고 용기가 생깁니다.
과정이 즐겁고 행복하면 결과도 좋을 것입니다.
부러운 생각이 듭니다.^^
저는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그 과정을 소중하게 여깁니다.
그냥 그 과정을 즐깁니다.
그러다가보면 어딘가에 도착해있겠지요
수연님, 고맙습니다

그림이 좋습니다.

너무나
좋습니다.
또한 그림속에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것 같습니다.

그저 사진을 보고 그릴 수 있지않을까 하는
개인적 상상이 강한 편견였었네요.
입체적으로 관찰하고
음미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함을
또 알았습니다.


웹공사님 사진작품이야말로 너무 좋습니다.
웹공사님 사진 한 점 한 점이 정말 작품입니다.
좋은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결과물에 연연하지 않고 그 과정이 즐겁고 행복하면 좋다고 하시는 말씀이 가슴에 와 닿습니다.
건강하시고 왕성한 작품활동 하세요~
그림 그리는 과정에 흠뻑 빠져있는 동안은 그 과정이 즐거워서, 작품의 수준과 상관없이 즐겁게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그림 그리는 하루해가 금방 지나갑니다.
그게 행복이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합니다
소나무 그림에서 깊이가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대상물을 100퍼센트 똑같이 그린다면 그게 그림이 아니고 사진이겠지요.ㅎ
멋진 작품 즐감하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맞습니다.
그림이 사실적일 필요는 있지만, 꼭 사실적일 필요는 없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가을이 되시길 바랍니다
老松이 숨을 쉬는군요.
優雅한 자태가 오히려 겸손합니다.
한돌소님 그림평에 감사드립니다.
소나무는 우리 정서와 잘 어울리는 소재라서 자주 주제로 삼고있습니다.
건강하세요
와~우~~
우~와~~
실경산수화 그림이 참 좋습니다^~^
고맙습니다.
김나경님이 좋다면, 분명 좋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김나경님 수준을 믿거든요
소나무를 너무나 잘 그리고 있습니다~~~^^*^^....!
소나무님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고맙습니다.
소나무를 즐겨 그립니다.
소나무가 그냥 좋아요
풍경 앞에 서면 설렌다는 그 마음~
만나기 힘들었던 야생화 앞에 서면 그 마음일겁니다.
코시롱이 제 마음을 알 것 같듯이, 제가 코시롱님 마음을 알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심다
오늘도 행복과 즐거움가득하시고
풍성한 계절 아름다운가을 날 되십시요.
언제나 함께해주셔서 고맙심데이 ♥♥♥
늘 좋은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민족의 기상인 소나무, 넘 멋진 작품이군요.
해맑은 하늘빛, 완연한 가을날씨를 보이는 날입니다.
오늘도 즐겁고 편안한 하루 되세요.^^
소나무를 그리는 동안 나도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산내들님, 행복한 가을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참 좋은 취미 가지셨네요.
저두 그림에 소질이 있으면
선생님 처럼
이렇게 작업을 해보고 싶어지네요.
그런데 그림엔 재주가 없어서
아니 초등학교때
학교 대표로 선발되어
도대회 나갔던 기억은
등수는 (?)
사진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구도잡고, 보강하고 사물을 관찰하고.... 등등
그림 시작해서 천천히 꾸준히 가신다면 분명 좋은 결과가 있을겁니다.
와우~
정말 멋진 모습이군요...
늘 부러워하고 꿈꿔보는 일입니다...^^
고맙습니다.
난향님도 시작하시면 됩니다.
그냥 색연필로 시작해서 그리고 싶은 것부터 낙서하듯이 그려나가면 됩니다.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이, 내가 재미있고 즐거우면 됩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 편안한밤 되시며
온 가족이 화목하세요
잘 보고 감사하는 마음 전합니다 ~~~~~~*
제가 감사드립니다
나의 소박한 블로글를 방문해주시고 소중한 격려의 글을 남겨주셔서
블친님도 늘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상주 경천대...
시간나면 가곤 하는 곳인데 다시보니
아니 그림으로 보니 새롭네요.
늘 멋진날 되시구요. ^^
편안하게 그림그릴 수 있어 가끔 다녀옵니다
햇살 가득한 날님도 좋은 산행 많이하시고 늘 즐거운 날이시길
훌륭한 실경산수화가가 될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소박하게 주변을 둘러보며 천천히 가겠습니다
오늘도 붓 한자루가 요술을 부리는 군요.
부끄럽습니다
칭찬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처음 너를 보았을 때
네 날개가 찢어졌다는 것은 미처 몰랐었지.

꽃에 앉은 네 나랫짓은 우아하고
팔랑팔랑 이리저리 꽤나 바빴지 너는

날개가 찢겨진 너를 보곤
무심결에 내 어깨를 쓸어안았다.
너를 보듬는 마음으로

날개를 찢기던 날이 언제였는지
그날의 아픔이 얼마나 컷었는지
그런걸 왜 기억하리?

네 날개가이리도 아름답고
대롱 가득히 꿀을 길어 올릴
꽃들도 지천인데>>>

변절기에 감기조심하시고 즐거움과
기쁨이 가득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불변의흙-.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도 힘차게 출발하시고
기쁨이 함께 하시며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 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좋은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
제 소박한 블로그를 자주찾아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그림...

더하신 글에서
그 마음을 느끼게 됩니다.

좋은 풍경과 마주하고
마음에 그리고
붓에 옮기는 과정의 설렘...

참 좋은 시간들
그대로 행복 시간이십니다.

공감 꾹...
자주 방문해주시고 격려의 말씀을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보님도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