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7. 11. 13. 06:33



경북 봉화 청량산 응진전 - 박영오 (2017. 11)





11월 중순으로 향하는 깊은 가을입니다.
가을은 조금 조금씩 뒷걸음치고 겨울은 성큼성큼 큰 걸음으로 다가오는 계절입니다.
갑자기 초겨울 날씨처럼 변했습니다.
이젠 가을이라 말하기가 어색한 날들입니다.
내가 더위를 많이 타곤 해서, 여름을 남들보다 유난히 어렵게 보내곤 해, 여름 내내 가을을 기다려왔는데 이제는 가을이 떠나가려고 합니다.
계절로 봐서 아직 한해의 끝자락이 저 멀리 있지만, 마음에는 계절의 끝자락이 어렴풋 보이는 듯합니다.
또 이렇게 세월은 지나가는 가 봅니다.
유난히 더웠던 올해 여름철이 더디 간다고 불평했는데, 이제는 언제 가을이 오나 애타게 기다렸던 그 시간들이 오히려 아쉽습니다.
그 시간 시간들이 다 흘러가는 세월인데, 지나고 나서 아쉬워합니다.
인간은 참 간사한 동물입니다.

11월 중순, 아침 일찍이 그림도구를 챙겨 청량산을 올랐습니다.
청량사 응진전 스님과 차 한 잔 나누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내 이야기 속에는 세속의 기름때가 끼여 있고 스님의 말씀에는 맑은 숲속의 기운이 담겨있습니다.
응진전을 화폭에 담고 다시 청량사로 향했습니다.
응진전에서 청량사까지 벼랑끝으로 난 숲길로 불과 20여분 거리인데, 청량사가 아득히 내려다보이는 곳, 그 숲속에서 그저 11월 중순의 청아한 하늘을 바라보며 숲의 기운에 취해 그저 멍하니 앉아 있다가, 그림도구는 아예 펼치지도 않고 하염없이 숲을 바라보고 가을 하늘을 바라보다가, 저녁 무렵 청량사를 거쳐 세속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11월 중순입니다.
가을과 겨울의 길목에 있는 시간입니다.
제법 두툼하게 입은 옷 속으로 서늘한 바람이 밀려옵니다.
피부로 전해진 서늘함이 마음으로 속에도 전해져 알 수 없는 서늘함이 가슴속에 채워집니다.
이 서늘함이 외로움으로 변하는 계절입니다.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청량산의 응진전을 담아오셨네요..
청량산에도 가을이 되니 고운 단풍이 눈을 즐겁게 해주겠죠..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빛나는 햇살과 함께 잠시 머물다가 천천히
가라고 떠나가는 가을 소매 자락을 뭍잡고 싶어요
뒹구는 낙엽에 늦가을 향기가
가득하네요.소소한 일상에서 삶의 즐거움을 찾는
것이 진정한 행복이라고 하죠? 이번 한주도 작지만
마음 따뜻해지는 행복이 가득 했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이라는 것은 수용과 받아들임인듯 싶다.

저항하고 싸우기 보다는 지금 이 순간에 만족하고

그 안에서 최선을 다하는 그런 마인드가 필요하다.

뭐든지 부정적으로 보면 세상만사가 귀찮고 꼴보기 싫을 뿐이다.

모든것이 내 마음에서 창조한다.


청량산 응진전 감사히 즐감하고 공감합니다~~~
소나무님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날씨는 쌀쌀하지만
오늘`도 평안하시며
즐겁고 행복하세요
수고 하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부산은 아직 따뜻해서 입동이 지났음에도 아직 못 느끼고 있습니다.
그림에 대해서는 무뢰한이지만 묵화가 떠나는 가을을 아쉬운듯 느껴집니다.지나고 나면 후회만 되는 세월.
아무리 열심히 몸부림치며 살아도 떠나는 세월은 막을수 없으니,그냥 맡겨진 운명대로 살다가 가야겠지요.
그림 과 글 잘보고 갑니다.
청량산수묵화 넘 아름답고 멋진 모습이군요.
11월 중순으로 접어드는 이번주도 늘 즐겁고 여유로운 시간되세요.^^
그림에서도 계절이 주는 스산함이 느껴집니다
청량산...언제고 가고 싶은 산인데 그림으로 먼저 접해봅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장대한 바위산..
그밑에 초라한 인간이 거주하는 절간이라...
미약한 인간이 거대한 우주의 흐름을 이해 할까...
온갓 먹거리를 다 내어준 가을.
그 가을에 감사를 보내봅니다.

기온이 급강하 하는이즈음 건강과 감기조심 하세요~*
그림과 가을이 머물고 있는 공간~
미소한모금 머금고 다녀갑니다ㆍ
날마다 붓 끝에서 행복을 안으시고
건강하십시요ㆍ
청량사로 직접 오르는 시멘트길이 버거워 응진전으로 올라 청량사로 그리고 하늘다리까지
올랐던 느낌을 선생님 화폭에서 찾아 보고 있답니다.
내 이야기 속에는 또 얼마나 많은 기름때가 끼어있을까도 생각해 보면서요..
가을이 몸에 자라던 잎이 갈색으로 물들기 시작하면
곧 떨어져나갈 것을 알면서도
그렇게 떠나 보낼 수밖에 없던 겨울나무들이 찬바람에 흔들립니다
*
그대 아름다운 꽃이여
꽃과 나비
자신을 한없이 낮추어 살아도 좋을 인생이여
이 세상 목수는 누구입니까
*
/서리꽃피는나무
청량산의 늦가을 풍경~
화폭에 담으니 더 멋지게 다가옵니다.
즐감하고 공감 드립니다. ^^
덕분에 좋은 글, 좋은 그림 잘 보고 갑니다. 가을이 끝나 아쉽네요...
언제나 올리시는 풍경에 눈이 환해 집니다..
손끝에서 느껴지시는 자연을 옮기시는 정성에 탄성이 절로 납니다..
청량산의 풍경과 사찰의 멋진 풍경을
그림으로 보면서 저또한 가을이 가고있네
생각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멋진 한폭의 그림을 보면서
솜씨에 감동합니다
반갑습니다.~♥
만추의 계절 가을인가 싶었는데 어느덧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겨울의 문턱이네요.
환절기에 건강관리 잘 하시고
오늘도 기쁨이 가득한 하루되시기 바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