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7. 12. 3. 16:56



청량산에 눈이 내리고.... - 박영오 작 (2014년 겨울, 100호) 




오래 전, 대학시절 작은 암자에서 공부하며 지낸 적이 있었습니다.
절집에서 하루의 시작은 어제가 아직 채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부터 시작됩니다.
작은 암자라 한 분뿐인 스님이 새벽 4시쯤 일어나 도량석을 시작합니다.
도량석이란 이른 새벽, 새벽예불을 올리기 전에 목탁을 울리며 법당 주위와 마당을 돌며 염불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아직 어둠에 잠겨있는 산과 숲을 염불로 깨우고 절을 깨우고 잠들고 있는 사람을 마저 깨웁니다.

절집에 기거하고 있는 사람들은 예불에 꼭 참석하는 것이 묵시적인 약속입니다.
공부하는 학생이란 핑계로 게으름이라도 피울 양이면 내 방문 앞에서 전등이 켜질 때까지 떠나지 않고 목탁을 울리며 염불을 합니다.
못 이겨 일어나 새벽 찬공기를 가르며 법당으로 올라가 새벽예불에 동참을 하곤 했습니다.
긴 종소리를 울려 아직 일어나지 못한 작은 미물마저 부추겨 깨워 새벽예불은 그렇게 시작됩니다.
절을 품고 있는 산과 숲이, 온갖 미물이 새벽예불과 함께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는 듯합니다.

산야에 푸름이 모두 사라진 스산한 겨울이 오면 작은 암자는 깊은 외로움에 싸입니다.
하루해가 다 저물도록 오고가는 사람 하나 없고.......
겨울의 짧은 해는 이내 어둠속으로 들어가 다시 새벽이 될 때까지 산사(山寺)는 깊은 적막 속에 잠깁니다.
못내 사람이 그리워 암자로 올라오는 길이 멀리 내려다보이는 산등성이에서 자주 서성거렸습니다.
달리 생각하면 오히려 그 외로움과 고요함이 숲과 그 속에 살아가는 온갖 생명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그래도 가끔씩 사람이 그리웠습니다.

오늘 갑자기 작은 암자에서 지냈던 그 때가 생각납니다.
그 땐 작은 산사(山寺)만이 가지는 그 외로움과 적막함이 그렇게 싫었는데 오늘 새삼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이번 겨울에는 하루 종일 기다려도 찾아오는 사람 하나 없는 그런 산 속 작은 암자에서 며칠을 보내고 싶습니다.
그러면 다시 내가 나에게로 돌아오고 숲과 산 속에 깃든 생명과 친함이 이어지지 않을까요.
꼭 그러하고 싶습니다.
눈 내리는 적막한 산사(山寺)에서......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노송위에 눈꽃이 활짝피었네요.
하루종일 기다려도 아무도 오지 않은 작은 산사의 암자...
저도 그런곳에서 몇일 있다 오고 싶네요
기쁨은 어디서나 찾을 수 있습니다.
대지를 덮고 있는 푸른 잔디에서도
고요하고 파란 하늘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내 주변을 돌아보면 얼마나 많은 기쁨과 아름다움이 숨어있는지
발견하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야겠습니다.
오늘도 밤하늘에
별이 총총 빛납니다
그대는 마음속 떠 있는 별
매일 가슴에 피는 별
아침 일찍
그대를 바라봅니다
웃음 띤 예쁜 그대의 얼굴을
부하지는 않지만 행복한
그대의 얼굴을..
장영훈님의 “창에 빛나는 별” 중에서
12월 6일
아침 공기가 찹니다
감기조심하시고요
님의 블로그에 올 수 있어 행복합니다

2017년 12월 둘째주 수요일~
어제는 금년들어 가장추웠고, 오늘 낮은 조금 풀린듯합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_^

눈 내리는 적막한 산사를 떠올리며
그림을 바라보니,
고요가 느껴집니다.
고운 12월 되십시오.
오늘하루도 잘 다녀갑니다
그림을보니 눈쌓인 산의 절경이 눈앞에 그려지네요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고있습니다 항상 감기조심하시고 수요일인 오늘도 화이팅하세용
청량산에 눈이 내리면~
감탄입니다. 멋져요~

홀로 눈내리는 산사에 가보고 싶네요~
대학시절 암자에서 공부하시던 그때가
많이 생각나시나 봅니다
그 당시에 암자 작은방에서 고시공부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소리 들은적 있습니다

저희 아내는 어린시절 제천 강천사에서
몇년을 살았다 했어요
주지 스님의 보호를 받으며
작은 절간방에서 등을 수도없이 많이
만들었다는 얘기를 추억으로 들려준답니다
잠시 머물며 좋은시간 되었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다면
삶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는 가쁨을 함께 나눌 수 있겠지요.
마음을 나눈다는 것은 교감을 하나로 묶어 삶을 행복하게 합니다.
오늘 여려분이 저에게는 그렇습니다.
안녕하세요
날씨가 많이 추워 젔네요
감기 조심하십시요
오늘도 즐거운 시간 되십시요
(안녕)하십니까요(?) (굽신)
오늘은 대설(大雪)이라서 그런지
전국적으로 눈 소식이 있기도 합니다.
눈길 안전운전을 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열어 가시기를 바라면서 포스팅하신
알찬 내용에 (즐)감하고 머물다가 갑니다.
방문해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공감 누르고 갑니다.
빈 하늘 빈 가지엔
홍시 하나 떨 뿐인데
어제는 온종일 난을 치고
오늘은 하루 종일 물소릴 들었다
산이 산인들 또
어찌겠느냐
오세영님의 “ 겨울노래”중에서

12월 7일
아침 공기가 찹니다
오늘도 감기조심하시고요
언제나 반가운 님을 만남에 감사합니다
이곳에는 비내린후 안개가 자욱한 아침입니다
오후부터는 다시 추워진다네요

요즘 독감이 유행 한답니다
건강 잘챙기시고 행운에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아름다운 설경이~
겨울이 오는 듯 하더니 벌써 대설절기를 맞고 있습니다.
주중인 오늘도 활기차고 여유로운 시간되세요.^^
정유년 끝달 12월
딸랑 한 장 남은 달력을 바라 보며
올 한해를 돌아보고 이듬해를 기대해보며
딛고 일어서서 그리고 이어서 건너가게 하는 징검다리 달입니다.
얼부푼 시래기가닥 새들새들 마르니 겨울은 그렇게
우리와 동행하고 있습니다.

고운님!
서산에 지는 해를 온 몸으로 잡고 싶음은
손등에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검버섯 때문입니다.
그러하올지라도,
지나 온 발자취의 등 뒤를 돌아 보며
혹여,
가슴이 시려 와 금이 갔을지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서로를 헤아리며 사랑하는 불로그님들이 계시잖아요.
고운 인연에 감사드리며...

초희 드림
아름다움이 짙게 묻어나는 좋은 작품입니다.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암자는 그 산사에서도 더 깊은 곳에 자리하고 있더라구요,
왕래가 드믈게하고 정진하기 위함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참 적막하고 고요함속에서 나를 들여다 보는 시간 참 좋을듯 싶습니다.

<꼭 그러하고 싶습니다.
눈 내리는 적막한 산사(山寺)에서......>꼭 시행되시길 바랍나다
죄송합니다. 복사 좀 해 가겠습니다. 좋은 글, 그림 감사합니다.
이런 그림을 블로그에서 볼 줄은 오늘 처음 알았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