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7. 12. 11. 11:10


가송리 겨울풍경 - 박영오 작 (2017년)





이 나이에도 아직 어린 마음이 남아있는 모양입니다.
일기예보에서 전국적으로 눈이 온다기에 나름 잔득 기대하고 있었는데, 경기도와 영서 지방은 눈이 많이 내렸다기에, 밤늦게까지 자주 창밖을 내다보았지만 눈은 보이지 않고 바람만 몹시 불어옵니다.

눈이 내리면 소백산을 다시 넘어보겠다는 생각을 벌써부터 해왔는데 여전히 다음으로 다음으로 미루고 있습니다.
한참 오래전 젊은 시절에 눈 가득한 소백산을 넘었습니다.
아직 이른 아침이라 누구하나 발자국을 남겨놓지 않은 눈 가득한 소백산 연화봉, 비로봉 능선을 따라 멀리 떠오르는 일출을 등대 삼아 그렇게 산을 올랐습니다.
햇살을 받아 보석처럼 반짝이던 눈을, 나뭇가지마다 눈을 가득 머리에 이고 첫 새벽을 깨우는 등산객을 환영하듯 후두둑 떨어뜨리던 눈을 미처 아름답다 생각하지 못하고 그냥 지나쳤습니다.

숨이 턱에까지 차오르고 한 걸음 한 걸음이 무겁게 느껴질 즈음에는 소백산을 종주하겠다는 목표보다는 희방사에서 연화봉까지는 올라야지, 저만큼 앞에 있는 저 나무까지는 걸어야지, 나중에는 오른발 다음에는 왼발을 옮겨야지 그러면서 무릎까지 차오르는 눈길을 헤쳐 가며 비로봉을 거쳐 비로사로 내려왔습니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종주한다는 목표보다는 멀리 떠오르는 일출이, 햇살을 받아 보석처럼 반짝이는 눈이, 눈을 가득 이고 있는 나뭇가지의 아름다움이, 무릎까지 차오르는 눈을 헤치며 능선을 걷는 기쁨이 더 중요함을 알았습니다.
인생도 이처럼 지나고 나서야 그 중요함을 깨다는 것이 아닐까요.
그 때 눈 가득한 소백산을 넘지 못하고 중도 포기했다면 물론 후회했겠지요.
하지만 그 과정의 아름다움을 느끼지 못한다면 아무리 아름답고 높은 산을 넘어도 아쉬움이 남으리라 여겨집니다.

눈이 내려 다시 소백산을 오른다면 종주한다는 목표에 급급하지 않고 천천히 느끼며 오르겠습니다.
매서운 바람은 바람대로, 무릎까지 빠지는 눈은 눈대로 아름답다 여기며 산을 오르겠습니다.
더 운이 좋아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눈이, 나뭇가지마다 눈을 가득 이고 있는 상고대가 있다면, 눈 가득한 능선에 첫발을 내디딜 수 있는 행운이 있다면 그만한 행복이 어디에 있을까 생각하겠습니다.
미처 소백산을 다 넘지 못하면 어떻습니까, 아름다움과 행복을 다가졌는데요.
그래서 늦은 밤 창문을 열고 어린아이처럼 여기도 눈이 오길 바라며 하늘을 올려다봅니다.
다시 눈 가득한 소백산을 종주하는 꿈을 꾸며 말입니다.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인생길 가노라면 누구나

힘이 들고 지칠 때가 있습니다.

그 힘든 길 동반자가

조금은 위안이 되겠지요.

그대 위해

동행하며 친구가 되어 드릴께요.

잠시 쉬었다가

힘내어 갈 수 있도록

어깨를 내어 드리겠습니다.

||||||||||||||||||||||

날씨가 엄청 춥습니다

체온관리 잘 하시기 바람니다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저녁 바람이 차고 매셥습니다
따뜻하고 편안한 밤 되시고
좋은꿈 꾸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좋은 마음 내려놓고 갑니다 ~~~~~~~~~*
인사드립니다.~°³☆♥
연일 영하의 추운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기 바라며,
날씨는 추워도 마음만은 즐겁고 행복이 가득한
여유롭고 따뜻한 하루되시기 바라며
님께서 정성으로 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
세상은 긍정적인 것도 아니고 부정적인 것도 아니다. 다만 내 마음이다.


가송리의 설경, 넘 아름답군요.
추운 겨울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요즘날씨입니다.
주말로 가는 목요일, 오늘도 즐겁고 따뜻한 하루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소나무님 반갑습니다.
오늘도 좋은작품에 쉬어보며 공감 드립니다.
소나무님 따뜻한 차한잔아 그리운 시간 입니다..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요즘 따뜻한 말 한마디와
작은 배려가 큰 힘이 된다고 하는군요.
서로서로 온기도 나누고 미소도 나누면서
하루하루를 따뜻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눈내린 산에 한번 가봐야겠네요!
눈내린 소백신에 오른적이 몇번 있는데
지금 생각해도 환상 입니다
소백산 뜻도 눈속의 산이라 소백산이라 할 정도로 절경 입니다
이제는 힘이 딸려 갈 수 없을 것 같지만
꼭 다시 가고픈 겨울 산 입니다
가송리의 겨울풍경에 머물다 갑니다
얼른 소백산에 누이내려 소나무님의 멋진
각풍을 기다려 보겠습니다
다가오는 성탄절의 기쁨이
가정에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아름다운 겨울풍경이 역마살을 즐겁게 해주시네요
화백님!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행복하신 하루되세요. ♩♬♪ ~
>>> 속담 <<<
*양반은 얼어죽어도 짚불은 안찐다
점잖은 분은 다급해도 체면 손상할 짓 않는다
┏━┓┏━┓┏━┓┏━┓┏━┓
♡감┃♡사┃♡합┃♡니┃♡다┃ 12월 15일 - 7도
┗━┛┗━┛┗━┛┗━┛┗━┛
멋진 소백산의 풍경을 담아 내셨습니다.
저도 올겨울 아름다운 설경을 기다려 봅니다.
눈 내린 겨울 산, 상상만 하여도 참 멋집니다.
고운 주말 되십시오
그렇게,
바닷가에 헝클어진 매상이 밭 처럼
수많은 시어의 가닥들을 나열해보고픈
시인의 나른한 오후는 이어집니다.

삶은 늘
그렇게 지내왔고
어제는 오늘을 몰랐던 것처럼
내일도 잘 알 수 없지만
그래서 시인의 가슴은 영롱해지고 신비롭기만 합니다.
사실은
아무 것도 아닌 것인 데...

고우신 벗님!
한 마디 건져 올릴 말 그림자도 못잡을지라도
자연의 섭리는 이어지고 우리 네 인연도 이어짐에
감사를 드린답니다.

끼 담으신 작품 감상해보며 다녀갑니다.
가내의 평강을 빕니다.

시인 늘봉드림
저 소백산을 곧 올라보려 합니다 ㅎㅎ
새로운 한주가 시작하는 월요일
강추위는 여전하네요.
포항의 지진 피해자들은 어떻게 이 추위를 나는지?
쪽방촌의 홀로사는 노인들은 얼어죽지는 않는지?
세모의 따스한 온정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늘 반가운 블친 소나무님~

숨가쁘게 달려운 한해 벌써 12월 세번째 월요일입니다.
저물어가는 한 해의 끝자락이 바쁘게 지나갑니다.
새로운 한주, 상큼하게 출발하시기를 바라며
행복 가득한 월욜 되시기 바랍니다♡♡
안녕하세요?~´°³☆
한 주를 시작하면서 연일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 잘 챙기셔서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한 하루되시고
언제나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³☆
새에 보드러운 깃털같은 여린눈이
앙상한 나무가지위에 살포시 내려앉고 있네요
올 한해도 다저물어가고 있습니다

가까운분들과 좋으자리 만들어
(즐)겁고 행복한 시간으로 좋은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