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7. 12. 18. 10:22


겨울 농촌풍경(가송리 부근 마을) - 박영오 작(2017년 겨울)




먼 산의 숲은 이 겨울이 오기 오래 전부터 나뭇잎을 다 떨어트리고 맨몸으로 서있습니다.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부지런히 키워온 제 몸을 미련 없이 다 버리고 맨몸으로 서 있습니다.
겨울이 오기 전에 자신을 가볍게 해, 한해의 삶을 마무리하고 숨죽여 봄을 기다리는가봅니다.
사람 사는 삶 또한 그러한데, 우리네 인간은 생을 다하는 그 순간까지 덕지덕지 욕심을 부려 삶을 무겁게 하더군요.

달력을 보니 겨울의 시작이라는 입동(立冬)은 이미 오래전 11월 초순이었고, 소설(小雪) 대설(大雪)이 지나간 지 한참 오래였고 동지를 며칠 앞두고 있습니다.
마음은 여전히 가을이라 생각하고 있는데, 달력의 절기는 겨울 한가운데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봄은 멀었는데 벌써 봄을 기다립니다.
입춘(立春)은 언제일까?
내년 달력을 살펴보니, 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릴 2월 초순으로 잡혀있습니다.
한 겨울에 미리 입춘을 잡아둔 뜻은 봄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의 메시지일 것입니다.
조상들이 절기를 미리 앞서 잡아둔 것은 다가오는 계절을 미리미리 준비하라는 뜻과 겨울이 이미 지나가고 있으니 희망을 가지라는 뜻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자연은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스스로 알아서 다가오는 계절을 준비하는데, 자연이 전해주는 언어와 생체리듬을 잃어버린 인간은 달력을 보고서야 24절기를 깨닫고 지금 어디쯤 오고가는지 돌아보게 됩니다.
아직 12월 하순이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은 아직 이른데, 달력 앞에 서서 계절을 돌아보고 생각하는 것은 세월의 흐름이 허무하다는 사실을 알아가는 나이라서 그러하겠지요.
마음은 여전히 가을에 머물러 있고, 몸은 달력의 숫자대로 겨울 속에 움츠려있습니다.
그리고 머리는 앞서 봄을 생각합니다.
생각이 복잡한 한 초로의 남자가 달력 앞에 서서 헝클어진 계절을 풀어내고 있습니다.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이제 2017이라는 숫자도 열흘이면 추억의 뒤안길로 사라져 갑니다.
엄청난 풍랑속에서 허우적거렸던 한 해였습니다.
먼 훗날 역사가들이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아침에 일어나니 눈이 살짝 내린위에
아침햇살이 내려앉으니 시골에 정겨운 모습이
어린시절 (크리)스마스 카드에 그려진
풍경을 떠 올리게 됩니다

그러고보니 성탄절도 올 년말도 눈앞에 다가왔네요
몇일남지않은 정유년 알차게 버내시길 바랍니다(~)(!)
추운날씨 건강유의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 기쁨이 함께하시며
즐겁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수고 하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늘 건강 하세요 ~~~~~~~~~~~~*
좋은 느낌을 갖게 됩니다,.
우리동네 나무들도 옷을 다벗고 춥게 서있습니다
모두가 그런데 뒷뜰 호숫가 소나무만 옷을 입은체
.파란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어이~소나무 의리없이 니혼자만 파랄끼가 했더니
아니다 내라도 파랗게 있어야지 쟤들을 깨울께 아닌가 했습니다
그런것 같습니다

봄이오는지 모르고 있으면 안되기에
소나무가 다른 나무들에게 봄소식을 알려주려고 그런가 봅니다
몇일남지 않은 연말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올 해도 수많은 송년회를 거쳐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려하고 있습니다.
돌이켜 보면 엄청난 소용돌이를 겪은 한 해였는데도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술마시고 노래하고 춤추고 웃고 떠들며 그렇게 흘러 갑니다.
Merry Christmas!
감사드립니다. 따뜻하고 행복하신 세모되세요 ♩♬♪ ~
오늘은 아침부터 하늘이 찌프리고 있네요
성탄절이낀 주말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노엘(NOEL)은 '기쁨의외침' 이라는
뜻을가진 불어라고 합니다
무거웠던 짐과 고통을
가는해와 함께 버려 버리고
새롭고 기쁨만 가득한
새해를 맞이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넘 정겹고도 수려한 겨울풍경이군요.
눈과 추위, 고르지 못한 요즘날씨속에 동지절기를 맞고 있습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즐겁고 따뜻한 하루되세요.^^
소나무님 반갑습니다.
좋은 작품에 마음 수어보며 공감 드립니다.
저물어가는 한해를 추억해보게 되는군요
소나무님 모임이많은 연말 각별히 건강 살피시고
다가온 성탄절을 감사하는마음으로 사랑하는 가족들과
은혜와 축복속에 넉넉한 날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늘 반가운 블친 소나무님~
비록 작은 댓글이지만 꿈과 희망을 안겨주며,
격려해주는 벗님들이 계시기에 위로가 되고 행복을 느낍니다.
바람이불고 기온이 많이 내려간 날씨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날이 포근 했어요.
크리스마스가 다가옵니다.

내일은 성탄절 이브날
모래는 성탄절 이네요.

전 어릴적 크리스마스가
생각이 납니다.
고운밤 이어가시길요^^
I Wish a Merry Christmas !!!
소나무님 즐거운 성탄절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
자연의 섭리대로..
아무리 추워도 다시 봄이 오는요..
그래서 우리는 늘 희망이 되는 것 같습니다..
박영오 선생님..
멋진 겨울 농촌풍경에 잠시 머뭅니다..
즐거운 성탄절과 따뜻한 연말 되세요~
이제 2017년의 마지막 한주가 시작됩니다.
또한 마지막 월요일이자 예수님 태어나신 성탄일입니다.
마지막 남은 한주의 매 요일을 2017년 마무리에 보람있게 메워나가시기 바랍니다.
Merry Christmas!
안녕하세요?~°³☆♥
가족과 함께 Merry Chrismas
성탄연휴 건강관리 잘하시고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한 하루되시고
언제나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³☆♥
이렇게 다시 한해가 가고 있군요.

새해에도 늘 건안하시고
가내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가끔 스크랩을 합니다.
인생을 바라보는것이 나와 엇비슷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