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소나무 2018. 1. 1. 21:24



2018 신년 맞이 부채그림 - 박영오 작(2018년 1월 1일)



1957년 정유(丁酉)년에 태어나 2017년 나의 해(年) 정유(丁酉)년을 보내고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불로초를 먹지 않은 이상 나의 해 정유(丁酉)년은 이제는 두 번 다시 오지 않겠지요.
나름 열심히 살았습니다.
한 해 한 해 소중하지 않는 해가 없었고 의미 없는 시간은 또한 없었습니다.
남들보다 화려하고 빛나는 삶은 아니었지만 나에게는 나름 소중한 삶입니다.
좋은 일은 좋은 일대로 의미를 부여하고 아쉬운 일은 아쉬운 대로 교훈을 얻고 후회하는 일은 그 나름대로 반성을 하며 그렇게 60년을 살아왔습니다.
한 시간 한 시간 과거의 시간이 모여 지금의 내가 있고 현재의 이 시간이 모여 미래의 나를 만들지 않을까요?
늘 그래왔듯이 말입니다.

누군가 말하더군요.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면 10대에는 이렇게 살고 20대에는 이렇게 살겠다고 아쉬워하더군요.
나는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다고 해도 여전히 그때 그 순간의 선택을 또 다시 반복할 것 같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름 그게 최선이었으니까요.
나이를 먹는 것도 의미가 있는 일입니다.
나이듬에 따라 신체적으로 점차 나약해질지라도, 반비례해서 나름 부족하지만 이 만큼의 정신적 성장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적 고민과 치열하게 미래를 걱정하며 갈등하던 어린 나이로 돌아가기가 두렵습니다.
이렇게 자부해도, 지금까지 내 나름대로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고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하고 있지만 그래도 뭔가 부족한 것 같고, 아쉬움이 없다면 그 또한 거짓말이겠지요.

올해 첫 해돋이를 자동차로 1시간 남짓 걸리는 산마루에 있는 전망 좋은 작은 암자에서 해맞이를 했습니다.
다행히 동녘 하늘을 빠끔히 열어두어서 무사히 새해 첫 해돋이를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점점 붉어지기부터 시작해서 해가 뜰 때까지 동녘 하늘을 바라보며 천지신명(天地神明)님께 그동안 마음속에 품었던 소원을 간절히 빌었습니다.
문득, 그 소원들이 모두 나와 우리 가족을 위한 마음뿐이더군요.
보통 사람의 소박한 소원이지만, 다들 그렇게 바라며 살아가고 있지만 그래도 내 욕심만 차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왕 욕심을 부려 소원을 빈다면, 나의 소원에다가 몇 가지 더 보탰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일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바르게 살겠습니다.
가능한 자연과 생명에 해를 끼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적으나마 다른 사람들을 돕고 살겠습니다.

살아가면서 새해 다짐이 나의 게으름과 욕심 때문에 무뎌지고 흐려지겠지만, 하루하루 해가 늘 다시 뜨듯이 마음 또한 하루하루 다시 다잡으며 그렇게 한 해를 시작하고 한 해를 보내겠습니다.
올해부터는 나이 값을 하며 살아보겠습니다.

(글 그림 박영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³♥
정유년 한 해 동안 감사했습니다.
무술년 새해도 오가는 고운정으로
함께하시길 바라며
가내 건강과 축복 속에 복 많이 받으시고
언제나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들이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³♥
올 한해도 소망 하시는 일 성취하시고
좋은 작품 많이 담으시길 바랍니다.
저도 나이 값을 하는 한 해를 보내야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부채산수화 넘 아름답군요.
올해도 어김없이 대망의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바라는 모든 일, 소원성취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소나무님'
작년 한해동안 멎진 동양화와 같이 할수있어
행복했습니다.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아름다운 작품 즐감하였습니다 소나무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가내 행운이 가득하시기 바라구요~~
그림속에서
평온함과 사랑을
맛보고 갑니다ㆍ^^
강열한 새해의 태양처럼~
건강과 안녕을 빌겠습니다ㆍ
(안녕)하세요(?)
세월은 유수와 같아 벌써 2018년도 흘러가고 있습니다.
새해는 건강하시고 뜻하시는 일들 모두 이루시고 행복하세요.(파이팅)
고삐풀고 일어나셨군요
부채그림 살아 있는 듯
진귀합니다
이미 멋지게 나이들고 계신데요?^^
그래야할까요?
인과응보
성징선악징악...
내 삶에 대해서 내가 책임을 회피하려 든다면...
그건 누가 떠않아야할까요....

당당하게 삶에 맞서는 모습
정말 아름답습니다.
나이값
아직은 젊게 푸르게 살고싶답니다
나이도 잊은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하고 같은 시대를 함께 살아오셨네요
전 나이값이 얼마인지 감정을 해보고 그렇게 살아야겠습니다
참으로 여기까지 오시면서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새해에 다짐하시는 모든것들이 새해에는 꼭
이루어지는 행복하고 평안한 시간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무술년 맞이해
첫 금요일을 맞이하는 아침입니다
요즘 독감이 유행한다고 하네요
건강관리 잘 하시고 멋진하루 맞이하십시요
좋은 작품 잘 보았습니다.
무술년 새해에는 늘 건강하시고 무탈하시며 행복으로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우리 말에는 '답다' 라는말이 있습니다.
아이가 너무 어른스러워도,
어른이 너무 철부지 같아도 어울리지 않죠.
아이는 아이답게, 어른은 어른답게,
그래서 나는 나답게 사는게 제일 중요한것 같습니다.
건강하시고 나른 나답게 표현할 수 있는 삶을 살았으면 합니다. ^^**^^
월요일 아침 소리없이 함박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도시엔 아침 출근길이 걱정되겠군요

무술년 맞아 월요일에 첫눈이 내리니
왠지 좋은일이 있을것만 같습니다
좋은 한주 맞이하십시요(~)(!)
교감되는 글입니다.
잘난 척 하는 사람에게도 후회는 있을 것이고,
못난 척 하는 사람에게도 자부는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못내 대부분 후회가 많지 않을까요?
그러면서 사는가 봅니다.
좋은 그림 계속 부탁드리며 건강하세요!!!
멋지십니다.
작심삼일도 삼일마다 계속 이어가면 끝내 이룰 수 있다네요.
멋진 작품 계속 기대합니다.
와우~~~~멋지시네요.
부체 안에 산수화~세상이 그 안에 다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