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화첩기행

소나무 2018. 1. 9. 11:42



가송리 고산정 겨울풍경 - 박영오 작 (2018년 1월)




나이가 들고부터는 아무 것이나 쉽게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에는 나이든 어른들이 필요하지도 않는 것을 이것저것 쌓아두고 사는 것을 보고 답답하게 생각했는데, 내가 그러고 있습니다.
다시 생각해보니 나이든 어른들이 잡동사니를 버리지 못하는 것은, 그 속에 자신의 삶이 녹아있고 추억이 쌓여있어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미 서른 살에 접어든 우리집 아이들이 유치원 때부터 쓴 공책이며 책이며, 중고등학교 시절 교복이며 그런 것들을 차마 버릴 수가 없습니다.
모아두면 짐이 되지만 물건 하나하나에 정이 들었습니다.

무생물도 그러한데 살아있는 생명이야 더하겠지요.
20년 가까이 우리 가족과 삶을 함께한 행운목이란 나무화분 하나가 이제는 가족처럼 느껴집니다.
행운목이란 이름답게 둘째 아이가 수능시험 칠 때 꽃을 피워주었고 첫째 아이가 직장에 입사할 때 꽃을 피워주었습니다.
며칠씩 오랜 시간이 걸리는 여행을 떠나면 집에서 키우는 화분들이 마음에 걸립니다.

때로는 측은하기도 합니다.
자연 속에, 너른 땅에 뿌리를 내리고 살아야 하는데 얼마 안 되는 비좁은 화분 흙에 의존해서 평생을 살아가는 나무가 측은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내가 그 생명을 유지해 나가는 주체라는 것을 늘 마음속에 담고 있습니다.
모든 분들이 다 그러하겠지만, 베란다에 볼품없이 자라고 있는 꽃화분들도 어떻게 하든 잘 살려보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한해가 가고 2018년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특별하게 이룬 것은 없지만 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성실하게 살았습니다.
그 무엇보다도 소중하지요.
지난 한해, 지난 시간의 의미를 소중하게 새기고 간직하겠습니다.
올해도 그러하길 천지신명님께 빌어봅니다.



(글 그림 박영오)



저의 소박한 블로그를 자주 찾아주시고 소중한 글을 남겨주신 블로그 친구님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한 분 한 분께 답장하고 인사드려야 하는데 그러하지 못해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립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늘 아름다운 작품, 의미 깊은 작품 보여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금년에는 더더욱 좋은 작품 많이 하시기를 소망합니다.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정자와 나무와 강 그리고 절벽이 어우러진 풍경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그림이네요
고운 한 해 되십시오
아무리 작은집도 이사를 갈려고
짐을 꺼내보면 그때서야 쓸데 없는것이 넘 많다는
생각이 들지만 버릴것은 하나도 없다는 생각이
동시에 떠오른 경우가 제게도 있습니다

모든게 소중했던 지난 시간들
말씀처럼 건강하게 지금처럼 잘지내온것에
감사하고 많이 일구었음에 감사하며
사는게 젤인것 같습니다
자식이 사용했던 물건은 부모의 추억을 지켜주는 애장품..
늘 좋은 작품으로 만날수 있어 행복합니다...
화백님의 작품이 대단 부럽습니다
어릴 때는 그림에 욕심이 있었으나
세월이 흐름에 다른 것에 밀려 버렸지요
행운목에 피는 꽃이 집안의 행운을 가져다 주는가요
영하 13도~ 동장군 제대로 조우했습니다
판문점을 떠난 북쪽 사람들이 두고 갔나 봐요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히 즐감하고 공감합니다~~
소나무님 취위에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안동 가송리의 고산정 산수화를 보니 대단한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올 한해도 좋은 작품 많이하시고 건강 하세요.
새해에도 건강한 산행과함께 작품활동 많이 하시길 기원합니다^^
감기는다 낳으신거죠?^^
"이미 서른 살에 접어든 우리집 아이들이 유치원 때부터 쓴 공책이며 책이며, 중고등학교 시절 교복이며 그런 것들을 차마 버릴 수가 없습니다."

저도 그런 마음을 갖고 작은 것 하나 보관한 적이 있었 답니다.
오늘아침 이곳충북 음성지방 체감온도 영하 22 도

날씨가 추워 피해보는것 예외로 자동차네요
오늘 점심 약속이 있어 외출을 해야 하는데
밧테리가 방전되 시동이 안걸리네요
출동 써비스를 불러야 겠습니다

내일부터는 추위가 주춤한다니 다행입니다
오늘도 미소가득 행복한날 되십시요(~)(!)
연하엽서로 손색이 없네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보게 됩니다.
계속 이어지는 동장군
오늘이 최고 춥습니다
목을 따습게만 해도
감기를 예방할 수 있다 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멋진 사진,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공감 꾹 누르고 갈게요~
벗님 반갑습니다 감기 걸리지 마시고
겨울 해와 달이 바뀌어 서늘하고 처연한 기운을 담담하게 새로운 종이에 새기는
님의 마음을 간직하고 감사합니다
가슴이 시린 겨울 서리꽃, 달빛꽃잎, 보다도 하얀 겨울
좋은 시간 이어가세요**
늘 반가운 블친 소나무님~
가송리 고산정과 고운 글에 감사히 머물렀습니다.
고맙습니다.

겨울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는 듯이
날씨가 매우 추워졌네요. 추운 날씨에 건강조심
하시고, 마음만은 따뜻하고 보람찬 휴일 되시기를 바랍니다.♡♡
새벽부터 눈이 계속 내리고 있습니다
침대에 누워 눈내리는 하늘을보고 있노라니
일어나기가 싫어 늦장을 피워 본니다
(즐)거운 주말 되십시요(~)(^^)
눈길을 걸으면
고운 마음길이 샘처럼 열린다.
갯가를 걸으면 은혜길이 여울져 내린다.
바람씨 가는대로 길을 걸으면
배풂의 지혜가 소리길에 흐른다.

고운님
새해에도 좋은 작품 많이 내시고
행복한 나날 되셔요.
두루 살펴갑니다.

늘봉 한문용
늘 반가운 블친 소나무님~
오늘은 미세먼지 비상발령이 내려진 월요일
자가 이용하지말고 대중교통 이용하라는 문자가 선명하네요
날씨는 맑지 못하겠지만, 마음만은 쾌청한 한주의 시작일이기를 바랍니다.♡♡
작가님!!!!늘 붓과함께 생활하시는 모습이
존경스럽고 부럽네요.
저도 그런 날을 기대하지만 이런저런 핑계아닌
핑계로 게으름만 늘어가네요.
올해도 많은 작품활동 기대할게요.
조은 작품 감명깊게 잘 보고 앞으로도 마는 활동기대 함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