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보냈습니다

소나무 2019. 4. 19. 07:10












오두막 화실, 야외화장실 가는 길에 나도 모르게 봄꽃이 피었습니다.
이른 봄에 산수유와 꽃 닮은 생강나무 꽃이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해주더니, 미처 꽃소식을 전하기도 전에 지더군요.
그런데, 보상이라도 하듯이 오두막 화실 야외화장실 내려 가는 길에 진한 분홍빛 산복사꽃이 만발했고 실개천 건너편에는 조팝꽃이 오밀조밀 피었습니다.
누가 특별히 거름 주고 가꾼 일도 없는데 제 알아서 꽃을 피워주었습니다.
멀리 내려다보이는 호수로 가는 길섶에도 산복사꽃이 가득합니다.
시내에서 오두막 화실로 오는 길의 벚꽃은, 개나리는 이미 지고 있는데, 그 뒤를 이어 산복사꽃이 피고 있습니다.
무릉도원을 굳이 멀리 찾을 일이 있을까요?
내 마음속에는 여기가 무릉도원입니다.

그저 고맙지요.
이 봄, 자연과 사람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나눠주는 따듯한 햇살이 그저 고맙지요.
그 햇살 덕분에 꽃이 피고 열매를 맺고 우리 인간이 살아가는 것을......
가난한 자와 부자, 잘생긴 사람이나 못생긴 사람에게나 모두에게 내려주는 천지신명님의 공평한 선물을 감사히 받겠습니다.
4월 중순의 따듯한 봄볕이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 오늘 새삼 그 감사함을 알았습니다.
그저 고맙습니다.


글 사진 박영오 (2019. 4. 18)




기온의 변화를 보면서 계절이 깊어감을 바라보게 되는 아침입니다
오늘도 우리 곁에 찾아온 일상
모두가 즐거움으로 하루를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함으로 가득 채우십시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도 힘차게 출발 하시고
모든 일이 순조롭 게 잘 풀려
메사에 만사 형통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갑니다
오랜만입니다.
꽃이 많이 피어 즐거우시지요?
어느새 계절은 여름으로 향하여 가는것 같습니다.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박화백님 계시는 그곳이 무릉도원이고 꽃자리 맞아요. ^^
안녕하세요?

누가
피우라고 사정을 하면
꽃을 피워물겠습니까?

자연의 진솔함은
스스로
자신의 길을 거닐며

절기에 맞추어
차례로
자신의 이야기를 꾸며가지요

그 자연의 섭리에있어
우리는 풍요로움을 누리는것이구요...


언제나 행복한날들이 되세요
밤새 내리던 봄비가 그치고 나니 봄은 저만큼 멀어저 가고
녹음이 검푸르게 짙어저서 초여름으로 접어든 느낌입니다
오늘도 활기찬 일상 시작하시고 보람된 하루 되십시오
공감되는 얘기 입니다
복사꽃 진분홍이 님을 홀렸군요
누구라도 마음이 흔들리는 요염한 자태로 ㅎㅎ
하루하루 마다 함박웃음 짓고 사는 여유와 고운 인연으로
늘 건강하구 편안 하시며 즐겁고 행복한 삶 맛과 멋으로
아름다운 여생 알차고 보람되게 가꾸시길 바랍니다
따스함이 뜨거움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溫이 있으면 熱도 있는 법
세상을 내 입맛으로 바꿀려면 힘들지만,
내 입맛을 세상으로 바꾸면 즐겁지요
오두막 화실이 좋아보입니다.
참 좋아보입니다.
건강하세요!!!
잠시머물다 갑니다
따뜻한 미소와 사랑을 나눌 수 있는 목요일 오후시간
기분좋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