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보냈습니다

소나무 2019. 5. 28. 09:57











오두막 화실에서는 별것도 아닌 것이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됩니다.
엊그제는 오랜만에 비가 내려 하루종일 넋을 놓고 바라보게 하더니, 어제 오늘은( 5월 21일, 음력 열이레) 달빛이 너무 고와 늦은 시간까지 창밖을 바라보게 되네요.
모든 불빛을 끄고 창밖을 바라보며 글을 쓰고 있습니다.
젊은이들 처럼 인증샷을 찍고 부산을 떱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달빛이 아까워 자주 사진을 찍어 체면 불구, 주책 덩어리라는 소리가 귓가에 맴돌지만 늦은 시간에 오두막 화실에서 찍은 달빛사진을 보냅니다.
이 시간이면 피곤에 지쳐있을 아들 딸에게 카톡카톡 그러면서 보내고, 잠들어 있거나 아니면 소주 한 잔 기울이고 있을 초등 동창들에게 보내고, 왜 이런 것을 이 시간에 보내지 의아해할 동호회 회원들에게 보내고 나름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조금 전에 달빛과 지금의 달빛이 다른데, 지금 이 순간의 달을 다시 찍어 보낼까?
자세히 보면 다르지만, 내가 보기에도 그 사진이나 이 사진이나 매 한가진인데 아들 딸에게 다시 보냅니다.
카톡 반응이 없는 것을 보면, 우리 아빠가 할일이 없어 혼자 신났구나 하고 있는가 봅니다.
아들 딸의 침묵에 이 시간에 병원에서 야근하고 있는 아내가 무반응이 미안했던지 '아빠가 달빛이 아까워 아들 딸에게 달사진을 보냈네 ' 단체 카톡을 합니다.
친구들 반응은 시쿤둥하고 동호회 반응은 전무합니다.
침묵으로 '배가 불렀구나 혼자 달놀이 하고 있네' 의사 표현을 보내고 있겠지요.
카톡카톡 하는 순간 이미 후회가 밀려왔습니다.
다들 바쁘거나 피곤해서 쉬는 시간인데, 철없는 늙은이가 자기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늦은 시간에 카톡거렸습니다.
내가 그러거든요. 늦은 시간에 단체방 카톡이 울리면 이 시간에 뭐하는거야 궁시렁거리며 확인하거나 무시하거나 그러거든요.
글 몇줄 썼는데 달은 이미 중천입니다.
오직 연못에 개구리 소리와 가끔 밤에 우는 산새가 울거나 하는, 지극히 고요한 산속 오두막 화실 마당을 서성거립니다.
할일 없이 달을 올려다보고 아직 달을 품고 있는 호수를 내려다 보고 그럽니다.
지금 쓰고 있는 글을 일단은 저장해두고, 마당가에 나가 달을 바라보고 오겠습니다.
........
여전히 달은 홀로 가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점점 작아지는 하현달입니다.
벌써 오른쪽 한귀퉁이가 줄어들었습니다.
시간의 흐름을, 매 순간 변하는 세상의 이치를, 그러면서 다시 반복되는 인간의 일을 알려주는 듯합니다.
우리집 불빛 이외는 인공적인 불빛이 전혀없는 산속 오두막 화실 마당가 벤치에 한참을 앉아 달을 멀거니 올려다봅니다.
이 달빛이라면 혼자라도 좋고 마음을 나눌 친구라도 좋고 다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혼자가 아니네요.
한참 떨어진 이웃집의 개가 찾아와 우리집 마당에서 달을 바라보고 있네요.
이웃집 백구도 혼자 달을 바라보는 것이 외로웠던가 봅니다.
낮에는 자주 찾아와 친구해주었는데, 오늘은 이 깊은 밤에 찾아왔네요.
그놈도 달빛따라 왔는가 봅니다.
백구 이 놈이 측은한 듯 눈으로 나를 쳐다 봅니다.
나는 너가 측은한데, 서로 동병상련 이지요.
옛 생각도 나고 소주 한 잔도 생각나고 밤참으로 라면 생각도 나고 달달한 믹스 커피 한잔도 생각나고 보고 싶은 사람도 생각나고 그런 야심한 달밤입니다.
뭐 그리 바쁜 일이 있겠습니까?
알고보면 다 다음날 해도 급하지 않은 일이고 누가 나무라는 사람도 없는데요.
오늘은 오두막 화실 구석에 감춰둔 소주 한잔 혼자 기울이면서 달이나 실컷 보겠습니다.
오늘은 달빛이 시간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었습니다.
오두막 화실에서는 별것도 아닌 것이 시간을 잡아 먹습니다.
오두막 화실을 찾는 모든 분들 조심하세요.
시간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어딘가에 숨어있습니다.


글 사진 박영오 (2019. 5. 21)

여기에 오면 마음 편히 머물수 있어 좋습니다.
주인장 고운 심성이 엿보입니다.
기가 막힙니다
저 달을 저도 아파트 베란다에서 봤는데
몇 번을 들락날락 했었지요
달빛에 젖어 분위기에 젖어 잠 못들고 멀리서 들려오는 개구리소리를 밤새 들었던 기억이 나는 날.
오두막 화실, 부럽습니다
누구나 가지고 싶은 풍경입니다
감정을 주체할수 없어 지인들에게 보내는 카톡
그 심정 이해하고도 남습니다
오두막집에서 교교히 내리는 달빛을 보고 있노라면 감정에 사로 잡히게 될테지요
그 감정을 나누고 싶은데 받는 입장은 그렇지 않나 봅니다
항상 감성이 뛰어나신 소나무님의 글 잘 보게 됩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
오두막 전망이 아주 근사하군요.
좋으시겠습니다. ^^
6월의 첫날입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우리 모두 경건한 마음으로 시작해야겠습니다.
평화로운 좋은달 되세요.
삶속에 보이는 것 관찰하고,,
중요한 느낌에 감탄하며,,
자신의 시간을 즐기는 것
이것이 인생이다,,
전망 좋은곳에서
세상일 모두 잊어버리고
화폭에 묻히는 그순간이 바로
블랙홀입니다
그대로 빨려 들고 싶지요^^
늘 반가운 소나무님~
싱그러운 신록의 계절 유월의 중순 둘째 화요일.
밝은 웃음으로 마음편히 꿈과 소망 이루어가시는 보람되고
희망찬 행운도 함께히는 즐겁고 사랑 넘치는 행복된 날 되시기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마음을 어루만져
장단을 맞추어주는 블랙홀

그 블랙홀이 있어
마음의 평온을 얻지요

무엇보다
믿음이 가고

무엇보다
안전하며

무엇보다
나의 편인 익숙한 그곳이 있어

묵은때를 벗어버리게하는
나만의 그곳이 있다는것은
진정한 축복이지요


언제나 행복한 날들이 되세요
전망좋은곳에 화실이 있네요,
부럽습니다.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날들 엮어 가시기 바랍니다.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일지라도
초라한 모습으로 곁에 있을수 있답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행복하고 즐거운 말한마디로
6월의 마지막 한주 열어가면 어떨까요
기분좋은 6월 마지막주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