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일기

소나무 2020. 9. 4. 11:03

 

태풍 '마이삭'이 지나갔습니다.

지나간 자리 곳곳에 심한 생채기를 내고 떠나갔습니다.

나의 거처 오두막화실에도 흔적을 남겼습니다.

파초잎은 갈갈이 찟어졌고 애써 키운 배나무는 부러지고, 해바라기 백일홍은 모두 쓰러졌습니다.

오두막에서 바라보이는 숲속의 노송은 큰가지가 부러진 채 신음하고 있습니다.

보름이 하루지난 열엿새 달이 홀로 밝아 미안해 하며 휘영청 밝게 떴습니다.

고요합니다, 말없이.

마치 상처입은 숲을 위로 하듯이 밤새 숲과 마당에서 차마 떠나지 못하고 서성거리더군요.

열엿새 밝은 달이.....

-2020. 9. 4. 새벽에 박영오 글 그림-

;하이선'이란 더 강한 태풍이 다시 들이닥친답니다.
피해 없으시길!
어쩜 이리도 화첩도 멋지고 글도 맛나게 쓰실까요
부럽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안전하시고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소나무 보고 들어왔어요
할키고 훓고...
그렇게 지나가고 나면 또 움트는 회복의 섭리.
아마도
달은 그걸 알기 때문에 물끄러미 머물렀겠지요.
열엿새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