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문-#414

댓글 0

門·문틈새

2019. 2. 27.


부석사 천왕문 들어서서 안양루 오르면

바로 무량수전입니다.


-phone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