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木魚鼓

댓글 0

仰·믿음터

2019. 3. 25.



속 빈 나무 물고기 아침저녁 크게 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