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담-#276

댓글 0

墻·담벼락

2019. 6. 11.


담 넘어 온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