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귀촌귀농

댓글 0

鄕·고향촌

2020. 6. 27.

 

귀농 3년째 녹록지 않은 독가의 삶.

 

-phone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