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소나무

댓글 0

鄕·고향촌

2020. 7. 2.

 

상갈현 재 넘어오는 먼 손 보고

반가워서 허리 숙여 절하는 나무

 

-phone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