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우울한 날-夏

댓글 0

季·사계절

2020. 8. 2.

 

만송정 강가 삼박자라서 외롭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