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알 외눈박이

-“문 틈새 빛을 담고, 담 벽에 색깔 낙서”-

이하역 마당

댓글 0

鄕·고향촌

2020. 8. 10.

 

긴 장맛비에 내리지 못하고

 

-phone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