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천재들의 모임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고 잃어버린 우리 땅을 찾기 위한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윤여동설 - 잃어버린 고대의 갈석산(碣石山)은 과연 지금의 어디일까?

댓글 5

카테고리 없음

2012. 12. 23.

 

윤여동설 - 잃어버린 고대의 갈석산(碣石山)은 과연 지금의 어디일까?

 

 

 

 

 고대의 항산(恒山 : 常山)은 지금의 하북성 보정시에 있는 대무산(大茂山, 일명 신선산, 1,898m)이었다.

  옛 항산(상산)은 지금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 산서성의 혼원에 있는 항산이 아니라 하북성의 대무산이었는데, 옛 지도들에는 한결같이 항산(상산)의 동쪽 또는 동북쪽 가까이에 갈석산을 그려 넣고 있다.

 

☆ 현재의 산서성 혼원현의 항산(恒山)은 명나라 때 현악(玄岳)을 항산으로 개칭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현재의 항산은 명나라 이전의 북악인 항산(상산)이 아닌 것이다.

 

  따라서 고대의 갈석산은 옛 항산(상산)인 지금의 대무산(大茂山) 동쪽 또는 동북쪽 멀지 않은 곳에서 찾아야 한다는 말이 된다.

   

 

 

                                        [위 기주협우갈석도 상 연5군의 대강의 위치는 맞으나 각 군의 위치는 오류가 심하고, 갈석산의 위치도 이상하다] 

 

 

  그런데 태강지리지(太康地理志)에는, “낙랑 수성현에 갈석산이 있고, 장성이 시작된 곳이다(樂浪遂城縣有碣石山長城所起)”라고 기록되어 있었다고 하고,

  통전(通典)에도, “갈석산은 한의 낙랑군 수성현에 있으며 장성이 이 산에서 시작되었다(碣石山在漢樂浪郡遂成縣長城起於此山)”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진서(晉書)에는, 낙랑군에 조선현, 둔유현, 혼미현, 수성현, 누방현, 사망현이 있는데, 수성현(遂城縣)에 대하여 “진나라가 쌓은 장성이 시작된 곳이다(秦築長城之所起)” 라고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수성현(遂城縣)”의 위치를 찾으면 갈석산도 찾을 수 있을 것인데, 옛 북악항산인 지금의 대무산 동쪽 방향으로 멀지 않은 하북성 보정시 북쪽에 “수성진(遂城鎭)”이라는 지명이 남아 있고, 그 부근에는 옛 장성도 지난다.

  그렇다면 갈석산은 지금의 보정시 수성진 부근에서 찾아야 할 것인데, 갈석산에 관한 기록들을 보면 갈석산이 옛 고조선, 고구려와의 경계 역할을 하였고, 옛날 뱃사람들은 갈석산을 이정표 삼아 항해를 하였다고 했으니 갈석산이 매우 크고 높은 산이라고 인식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지금 북경 서쪽 북태행산맥(동령산, 소오대산, 백화산, 태백산 등) 전체를 대갈석산(大碣石山)으로 인식했던 것이 아닌가 싶고, 소갈석산(小碣石山)은 풍광이 매우 아름다운 지금의 하북성 보정시 서북쪽의 낭아산(狼牙山, 해발 1,025m)으로 비정해 볼 수 있다.

  아주 먼 옛날에는 지금의 하북성 보정시 부근까지 바다였던 듯하고, 황하가 보정시 부근에서 발해로 흘러 들어갔던 듯하다.

  그리하여 서경(書經)에,

  “도이(島夷 혹은 鳥夷라고도 한다)는 가죽옷을 바쳐 왔는데, 갈석을 오른쪽으로 끼고 황하를 타고 온다.(島夷皮服 夾右碣石 入于河)” [필자 주 : 갈 때]

  “태행(남태행산맥)과 항산(현 대무산)을 지나 갈석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太行恒山 至于碣石 入于海)” [필자주 : 돌아올 때]라는 기록이 남겨졌던 것으로 생각된다.

 

 

                                                                                               [보정군지 대무산 조]

 

[갈석산과 황하의 관계]

 

태행산                                        항산                                          갈석산

--------------------------------------------------------------------

...........................................................................................갈 때

                                             황하                                                                            바다

돌아올 때..................................................................................→                           (발해)

--------------------------------------------------------------------

 

  이는 결국 아주 먼 옛날에는 지금의 하북성 보정시 부근까지가 우리의 옛 땅이었다는 말이다.

  지금 중국의 도읍인 북경이 우리 고조선의 땅이었고, 고구려의 땅이었다는 말이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한반도가 우리 고대역사의 전부인양 생각하고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