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천재들의 모임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고 잃어버린 우리 땅을 찾기 위한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윤여동설 - 진짜 묘향산(妙香山)을 찾은 듯하다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2. 29.

윤여동설 - 진짜 묘향산(妙香山)을 찾은 듯하다

 

 

   신증동국여지승람 평안도 영변대도호부(寧邊大都護府) 산천 조를 보면,

   묘향산(妙香山)은 영변대도호부의 동쪽 130리에 있다. 일명 태백산(太伯山)이라고도 하는데, 옛 기록에는 그 산에 360개의 암자가 있다고 하였다(在府東一百三十里一名太伯山古記其山有三百六十菴)

   이색의 기문에, 향산(香山)은 압록강 남쪽 기슭, 평양부의 북쪽에 있어 요양과 경계하고 있으니 산의 크기가 비할 바가 없으며, 장백산에서 갈라진 것이다. 그곳에 향나무가 많아 겨울에도 푸르며, 선불(仙佛)의 옛 자취가 남아 있다고 하였다.

   고려 고종 3년에 금산(金山)의 군사가 이 산에 들어와 보현사(普賢寺)를 불태웠는데 관군이 추격하여 24백여명의 목을 베었고, 적장 지노(只奴)는 화살에 맞아 죽었다.“라고 기록되어 있어, 묘향산을 태백산(太伯山), 향산(香山)이라고도 불렀음을 알게 한다.

   그런데 삼국유사 고조선 왕검조선 조에도, “고기(古記)에 이르기를, 옛날 환국이 있었다. 서자 환웅이 있었는데, 천하를 차지할 뜻이 있어 인간세상을 탐내고 있었다. 그 아버지가 아들의 뜻을 알고 삼위태백산(三危太伯山)을 내려다보니 인간들을 널리 이롭게 해줄 만했다. 이에 환인은 천부인(天符印) 3개를 환웅에게 주어 인간세계를 다스리게 했다.

   환웅은 무리 3천명을 거느리고 태백산(太伯山 : 태백은 곧 지금의 묘향산이다) 꼭대기에 있는 신단수(神壇樹) 아래로 내려왔다. 이곳을 신시(神市)라 하고, 이 분을 환웅천왕이라 한다라고 기록함으로써 묘향산(妙香山)과 태백산(太伯山)이 같은 산의 다른 이름이라고 했고, 이 묘향산이 곧 옛날 환웅천왕이 세운 나라의 도읍 신시(神市)였다고 말하고 있다.

일연은 이 묘향산을 옛날 환웅이 환인으로부터 천부인 세 개를 받고, 나라를 세웠다는 설화가 전해지는 태백산으로 알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필자는 고려시대 사람들이 묘향산을 옛 환인, 환웅의 설화가 전해지고 있는 태백산(太伯山)으로 인식하게 된 것은 고려가 철령(鐵嶺) 이북을 발해, 요(거란), 금, 원 등에게 빼앗겼을 때 원래의 태백산(太白山)이 고려의 강역 밖 여진(말갈) 땅에 위치하게 되었고, 여진족들이 원래의 태백산(太白山)을 장백산(長白山)으로 부르자 그 태백산맥의 동남쪽 줄기에 위치했고, 고려의 북쪽 국경에 위치했던 묘향산을 태백산(太伯山), 백두산(白頭山)으로 인식하기 시작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

왜냐하면 필자가 앞서 밝혀 본 바에 의하면, 옛 왕검성이었으며, 고구려의 평양성, 고려의 서경은 지금의 중국 하북성 승덕시에 있는 피서산장(열하행궁)으로 밝혀졌고, 고려의 영변대도호부(寧邊大都護府)는 하북성 승덕시 위장(圍場)으로 비정되며, 속말말갈의 남쪽에 위치했었다고 사서의 기록에 나타나는 원래의 옛 불함산(不咸山), 태백산(太白山), 도태산(徒太山), 장백산(長白山)이 지금의 칠로도산(七老圖山) 산맥 중 최고봉인 대광정자산(大光頂子山, 해발 2,067m)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이후부터 태백산의 위치가 아리송하게 전해지게 되어, 옛 지도들에도 장백산은 지금의 대광정자산으로, 백두산은 묘향산으로 비정되는 지금의 남량대모형파국가삼림공원으로 위치가 다르게 표기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 금강산은 수려하나 웅장하지 않고(金剛秀而不壯)

지리산은 웅장하나 수려하지 않으며(智異壯而不秀)

구월산은 수려하지도 않고 웅장하지도 않은데(九月不秀不壯)

묘향산은 수려하기도 하고 웅장하기도 하구나(妙香亦秀亦壯)

[서산대사 휴정]

 

   어찌되었든 필자는 이 진짜 묘향산(妙香山)을 찾기 위해 수십 년을 헤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인데, 그것은 삼국유사에 묘향산이 곧 옛 태백산(太伯山)이라고 기록되어 있었기 때문에 묘향산을 찾으면 옛 태백산을 찾을 수 있어 옛 환인, 환국의 강역을 추정해 볼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고, 또한 많은 옛 사람들이 한결 같이 묘향산을 최고의 산이라고 극찬하였기 때문에 그 산의 형상을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 지금 한반도 북한에 있는 묘향산도 경치가 매우 아름다운 산이지만 사실 이 산은 가짜 묘향산으로서 조선시대에 이르러 그 산에 묘향산이라는 이름을 붙였을 뿐이고, 한반도의 백두산도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이제야 진짜 묘향산을 찾은 듯한데, 그 위치는 지금 중국 하북성과 내몽골 적봉시의 경계에 위치한 칠로도산(七老圖山) 산맥 중 남량대(南梁臺, 1,760m)로 비정된다.

   칠로도산(七老圖山)이라는 산맥은 사서에 단단대령(單單大嶺)으로 나타나기도 하는 산줄기인데, 그 의미가 일곱 노인이 그림처럼 노니는 산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의 환국 일곱 분의 환인천제를 연상해 볼 수 있어 필자는 일찍이 그 부근을 옛 환인 환국(桓國)의 중심강역으로 비정하였었고, 머지않은 능원에서 우하량선사유적지가 발견되었고, 또 칠로도산 산맥 동쪽 부근에서 환웅의 신시(神市) 흔적이 발견될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다.

   묘향산(妙香山)으로 비정되는 지금의 남량대(南梁臺)는 중국에서 모형파국가삼림공원(茅荊(+)國家森林公園)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는 매우 경치 좋은 곳이고, 옛 왕검성, 평양성이었으며, 고려의 서경이었던 하북성 승덕시를 지나 난하(옛 패수)로 흘러드는 무열하의 발원지(武烈河源)이기도 한 곳이다.

   남량대(南梁臺)의 좌표는 동경1180915, 북위414041초로서, 지금의 대광정자산(大光頂子山, 2,067m)의 동남쪽 줄기이며, 서요하의 발원지(遼河源)인 광두산(光頭山, 1,729m)의 서북쪽 줄기에 해당한다.

  원래의 묘향산은 태백산(백두산, 장백산)의 동남쪽에 위치했던 것이 틀림없다.

   모형파국가삼림공원(묘향산) 부근은 우리의 상고사에 해당하는 옛 환인, 환웅, 단군왕검들이 남겨 놓은 유적, 유물이 발견될 가능성이 많은 곳이라고 할 수 있다.

 

                                       [모형파국가삼림공원 남량대 정상의 석퇴(石堆)]

 

                                [모형파국가삼림공원에 위치한 무열하 발원지 무열하원(武烈河源)]

 

 

                                         [모형파국가삼림공원에서는 수많은 하천이 발원한다]

 

                                        [모형파국가삼림공원 정상을 오르는 구불구불한 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