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글방

덕전(德田) 2008. 12. 21. 22:31

 

 

겨울비가  고요히 내리는 일요일 아침,

바깥 나들이를 준비하는 내자(內子)의 모습을 봅니다.

간간히 희여진 머리카락들이 오늘따라 더 흰색입니다 .

그냥 가지말고 염색을 해주겠다는 제안에 못이긴척 그는 응했지요.

 

염색약을 배합하고  엷은 비닐을 두르고 염색을 시작합니다 .

머릿결속을 헤집어봤더니 반백을 훨씬 넘은것 같았답니다.

 

염색을하는 동안 저는 이런생각을 했지요 .

거슬러 30 여년전 그 흑진주같이 검고 윤기나던 머릿결

어이 이리도 희어 졌단 말인가 ?

지나온 세월 그져 무심히 옆에만 있으려니 했었는데,

이 머리가 이렇게 희어지도록 관심없이 지나왔는데 .......

 

가난한 종가(宗家)의 종부(宗婦)로 살아온 고역이 ~

무능한 남편을 만나서 쌓였을것 같은 불만이 ~

자식 셋을 낳아길러 그들이 떠난 빈둥지의 허전함이~

살같이 내달으는 무상한 세월의 안타까움이 ~

이렇게도 하얗고 윤기없는 머리로 만들었단말인가 ?

이제야 흰머리가 똑바로 보이다니  나는참 무심한 남편 이였구나 ....!!

 

이제 남은세월이  얼마일고 ..........?

이 머리를 나는 얼마나 더 염색해 줄수있을고 ........?

 

가슴 저 밑바닥에서  눈물이 올라옵니다 .

편안하고 귀하게는 커녕  고생만 덕지덕지 시켜온

회한의 눈물입니다.

토해낼수 없는 울음에 목이 콱 메여집니다 .

 

"머리가 많이 희여졌지요 ? "

그러나 대답을 할수가 없습니다 .

목이막혀....  올라오는 눈물을 다시 가라앉히기 위해,

염색약을 입힌 머릿카락만  자꾸자꾸 빗질을 합니다  한참을 .......

 

당신 " 머리가 반백(半白)이 되었구만 !!"

"내가 고생을 많이 시켜서 그런가 싶으네 "

얼른 담배 한개피를 들고 거실을 빠져나갑니다 .

품어내는 담배연기 속에 겨울빗줄기가 더욱 굵게 내립니다 .

 

참 부족하고  못난남편으로 살았어 .......

이제야 그것을 깨치고있으니 ,

저는 범부의 축에도 못끼는,   우둔하고 못난이로 살아왔나 봅니다 .

 

 

                                                   2008년 12월  21일   의암    이   상    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자작 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 의 염원(念願)  (22) 2009.01.10
기축년 새해아침  (26) 2009.01.01
범부(凡夫)의 자성록(自省錄)  (26) 2008.12.21
무자년 석양(夕陽)에...  (29) 2008.12.15
남촌마을 소고(小考)  (37) 2008.10.24
추석명절 잘 보내세요  (20) 2008.09.11
가슴이 훈훈한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자상하시고 사랑이 넘치는 글.

사모님도 같이 보셨겠지요?
울 사모님 정말 부럽습니다.

이런 좋으신 서방님을 모시고 평생을
살아오신 우리 사모님.....

그 뒤안길에는 어찌 좋은일들만 있었겠습니까마는....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시는 다정하신 이장님~
그마음이 너무 따뜻하고 감동스러워 눈물 똑~똑....
참으로 고우신 우리 이장님~

항상 이장님의 가정에 건강이 함께 하시고 가정의
행복을 두손모아 축원합니다...
하지않던 일을 했지요
미장원서 알아서 염색하겠거니
그렇게만 살았답니다

문득 처다보니 희여진 머리가
오늘따라 애처롭게 보였지요

아마도 나이를 먹고있는가봅니다

과찬은 거북하구요
격려는 감사합니다 .......ㅎㅎ

마을이 연말이라서 조용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벌써반백의 허연 머리. 살색만큼
예쁘게 봐주시면 더욱 좋겠죠.
언제나 사랑 충만하십시요.
그렇군요
살색만큼이 아니라
살색보다 더욱 이쁘지요 ......ㅎㅎ

나들이 , 댓글
감사합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눈다운 눈이 펑~펑 쏟아지는 하얀 밤에
마음을 빼앗겨 넋을 놓고 있었는데
여울 이장님의 사모님 얘기에
가슴 뭉클 해가 나무야 언냐처럼
희망이 눈동자도 촉촉히 물기 머금은 하얀밤이네요~후후!!

에궁~~~
희망이는 온백이 다 되 가려하는뎅~ㅋㅋ

여울 이장님의 고운 마음을 옅 볼수 있는
감동의 글 잘 보고 갑니다!!

여울 이장님하고 사모님
남은 삶 내내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요!!^^
늦은시간에 희망님이
다녀 가셨어요
오늘 일요일 근무하시고
피곤하실텐데 쉬지 않구요

나이 들어가면 사람이 헷까닥 하나봐요
왠걸 오늘따라
않하던 짓을 해봤답니다

그런데
히어진 머리가 그렇게 애처롭게 보였어요 .....ㅎㅎ

얼른가셔서 편안히 쉬세요
부부라는게 그런가봐요~~
모난 시간을 부딧치고 깨어가며
둥글게 변해가는 동안 흑단같던 머리결도
어느덧 하얀 서리가 내리고...

사랑은 유통기한이 삼 년 밖에 안된다고 하던데
그걸 대신 지켜 주는것이 情이지요~~
돌아보면 회한 뿐이것 같지만
서로 어우르며 진긴정에 기대어 살아온
나날이 있기에
여울샘과 사모님
행복하실 일만 남았을겁니다~~^^
ㅎㅎㅎ
그런가 봅니다
이제는 은은한 정에 기대어
살아가야 하는것 같아요

가버린날의 아쉬움도 접고서......

아픈가슴을 쓸어내리며
마주보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고맙습니다
여울목님~~!!^^
따뜻한 분이시란걸 알지만,,
다시한번 그 따스함에
제마음도 포근해졌습니다
말로는 글로는 표현할수 없는마음이 있다던데,,
바로 이런 마음인것 같습니다..^^
소중한 마음 한아름 안고,,,,오늘도 기분좋은 하루되겠습니다
여울목님도,,,, 오늘하루 행복하고 사랑스런 기분으로 맞이하시길요^^
따뜻함으로 느껴지셨어요 ?

이제 나이들어가는 사람이 느끼는
서글픔이 아닐까 싶구요

그러나 물빛같은 은은함으로
남은날들을 채워가야 한다는 생각이지요

유정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구요
먼후일 회한이 남지않게 오늘을 사셔야합니다
모처럼 제정신이 돌아 왔던 모양입니다.

짊어 지고 일어 서기에는 너무도 무거웠던
그때 그시절 우리네 삶의 무게에 짓눌려
무엇이 사랑이고 무엇이 소중한것인지도
분별을 못하고 살아 왔지요.

때늦은 이제사 가슴을 저미듯 아린 마음으로
마주 보려해도 못다한 회한 때문에 참아
바로 보기 민망하여 목이 메였다는 사연에
같은 시대를 살아온 저도 깊이 깊이 공감합니다.

어찌 염색을 해드릴 생각을 하셨다니 참으로
기발한 애정 표현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냅니다.
잘 하셨습니다 참으로 잘 하셨습니다.
사모님 께서 그시간 만은 세상의 그 무엇도
부럽지 않을만큼 행복하셨을 것입니다.

틈만 나면 음식 타령이나 하다가 멋탱이나 맞고
뒷통수나 긁으며 돌아설줄 알았는데 그런
자상함도 있었군요? 박수를 보냅니다.

촌장님!

늘 이렇게 부끄린짖만 하고있어요
관심도 위로도 제대로 못하고 살다가
느닷없이 측은지심이 생겨서 .........ㅎㅎ

평소에 미장원 가서 하는일인데
짧은머리라 손수한번 해 주리라고 시작했는데
흰머리카락이 왜 그렇게 애처롭게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삶이 저물어간다는 의미이겠지요

목이 콱 멕혀진사람을 위로는 못할망정
음식타령이 왜 나오는지요 ?

고맙습니다
공감하시지요 ??
두분 말씀없으셔도 마음은
늘 톻하셨고 배려하심이
많은것 같습니다
마음편하게 해드리는게
가장 소중하지 않을까 싶어요
변함없는 관심으로 건강하시고
다복하시길 바랍니다

맑은날처럼
좋은하루 되십시요
인연님!

세월이 한참 흐른뒤에
부부가 서로 마주보면서
못다한 아쉬움이 없도록
지금 오늘을 사셔야 합니다

저처럼 무관심으로 일관하다가
늦으막에 측은지심과 함께오는
회한을 느끼지는 마셔야 해요 ........ㅎㅎ

나들이 고맙습니다
울음에
목이 콱막혀 온 그순간부터는...

그이상의 보답(?) 있으면
조금이라도 만회가 되지않을까요?
그러니
있을때 잘 하란 말이있지요^^*
메아리님!

가장짧은 글로
가장 정확한 표현을 하고가셨어요

그렇습니다
있을때 잘해야하는데......

그 평범한 실천을 못하고
산다는데 문제가 있는것 같아요
사촌님...

아름다운 그림입니다.

예쁜 그림 자주 보여주세요.^^*
날씨 추워졌지요
새로시작하는 월요일 입니다
요즘도 많이 바쁘신가요?

ㅎㅎ
어설프고 부끄런 글을
그림이라 하시니 ..........

활기찬 하루 보내시구요

내일이면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가족과 함께 소중한 시간 보내시고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길 소망합니다,
미리 크리스마쑤~.
톰님!

연말연시라 조금은 분주합니다
추운날씨에 건강 잘 지키시고
가족이 함께 즐거운 나날이 되셔요
우리다 함께기도하며 연말을 가까이하며
이한해건강하게지켜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여울목님. 내년에도 건강하시고 더욱 힘차게
알차게 행복하세요.
고맙습니다
자크님께서도 이제 몇일남지않은
무자년 마무리 잘하시고
밝아오는 기축년에는 소원성취
하시기 바랍니다
어느 한쪽만 그러겠습니까.
부인의 눈에 비치는 남편도 역시 같은모습이겠지요.
같은세월을 같은일로 고민 해 왔으니 머리에 쌓인 색깔인들
다를리 있겠습니까. 똑 같은 느낌이지만 표현을 하고 안하고의
차이겠지요.이제라도 고생을 알아주니 고맙게 생각 하겠지요.
자책하지 마시고 남은시간을 더 잘 하면 되겠지요.
아마도 나이가 들어가나봅니다
무심히 지냈던것들이 눈에띠기
시작했으니요

그래야겠지요
남은날 더욱 소중하게 보내야 겠습니다
눈이오고 날씨가 추워서 어찌지내 시는지요
늘 건강 하십시요
지금부터 시작이니
앞으로 함께 한 세월의 몇배로 염색을 해 드려야
되지 않을까요
흰머리로
살면서
마음의 염색까지 더해서요.^^
고마워요
해가저무니 세월간다는
아쉬움과 함께 마음에
측은지심이 일어났나봐요
평소에 하지못했던것도
해주고 싶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