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설 연휴 대중교통 새벽 2시까지 운행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18. 2. 5.



서울시, 설 연휴 대중교통 새벽 2시까지 운행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발표… 시립묘지 경유, 고속·시외 버스 증회
설 연휴 중 16~17일 이틀간 대중교통 막차 연장 운행

서울시가 설 연휴 중 16~17일 이틀간 대중교통 막차를 연장 운행하고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의 운행횟수도 늘린다고 합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4일 발표했습니다. 

지하철과 시내버스는 귀경객이 집중되는 설 당일 16일과 다음날인 17일 막차시간을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합니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시간 기준이며 버스는 주요 기차역과 고속, 시외버스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 기준입니다. 

연장대상 버스는 기차역 5곳(서울·용산·영등포·청량리·수서) 및 터미널 4곳(서울고속버스·동서울·남부·상봉)을 경유하는 130개 노선이며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2800여대는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합니다. 

또 성묘객을 위해 16~17일 용미리·망우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774·201·262·270번)의 운행횟수를 늘린다고 합니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는 14~18일 하루 평균 830대씩 늘려 하루 수송가능 인원이 평소보다 5만여명(만차 기준) 늘어난 15만명에 달할 전망입니다. 

같은 기간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한남IC~신탄진IC)는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운영시간(평소 오전7시~오후9시)을 확대합니다. 19일 오전 1시 이후부터는 기존 운영시간과 동일합니다. 

시는 이에 따른 혼란을 줄이기 위해 경부고속도로 주요 진입로와 중앙분리대(총 47곳)에 입간판을 설치하고 전광판(VMS)을 통해 운영시간 변경정보를 9일부터 사전 안내합니다. 

아울러 연휴기간 자치구와 합동으로 기차역·터미널 주변 도로 등 상습 불법주정차 지역, 화재경보기 및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 생활안전과 밀접한 지점의 불법주정차를 집중 단속한다고 합니다.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시민들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2018설 #설연휴대중교통 #버스연장 #지하철연장 #지하철막차시간 #올빼미버스운행 #시립묘지경유버스 #평창대중교통 #KTX #설연휴특별교통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