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끊임없는 사고, 창조적 사상

“국민 10명 중 3명 교통약자”… 여객선 불편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18. 4. 5.



“국민 10명 중 3명 교통약자”… 여객선 불편

교통약자 인구는 전체 인구의 29%, 1496만 명
8대 특별‧광역시 중 교통복지 1위는 서울, 최하위는 울산

국민 10명 가운데 3명 가량은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이른바 ‘교통약자’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여객선, 버스정류장, 터미널시설 이용이 가장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교통부 ‘교통약자 이동 편의 실태 조사’ 결과에서 지난 2017년 말 기준 우리나라 교통약자 인구는 전체 인구의 29%인 1496만 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16년보다 25만 명 가량 증가했습니다. 

유형별로는 65살 이상 고령자가 736만 명으로 가장 높은 점유율 49%를 차지했고 어린이 22%, 영유아동반자 17%, 장애인 9%, 임산부 3% 등의 순이었습니다. 

급격한 고령화로 전년과 비교해 고령자는 12.8%나 증가했으며 어린이는 0.1% 소폭 증가, 낮은 출산율을 반영하듯 임산부는 7.3% 감소, 영유아동반자와 장애인도 각각 4.2%와 1.2% 감소했습니다. 

교통약자들은 외출의 제한도 받고 있었습니다. 

같은 지역(시‧도)에서 매일 외출하는 비율은 일반인 32.5%, 장애인 32%로 큰 차이가 없었으나 고령자는 13.9%, 임산부는 3.9% 등으로 나타나 외출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도 경계를 넘나드는 지역 간 외출 빈도(월평균 1회 이상)는 일반인이 36.0%, 장애인 13.1%로 일반인과 장애인 간 3배 가까이 차이가 났으며 고령자는 23.6%, 임산부 14.5%로 집계됐습니다. 

이들이 외출에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버스와 지하철이었습니다. 

지역 내 외출 시 교통수단은 일반인(54.3%)과 임산부(58.9%)가 버스를 선호했고, 고령자는 무임운임이 적용되는 지하철(46.4%)을 많이 이용했습니다. 

장애인은 지역 내 외출 시 주로 버스(24.6%)와 지하철(22.4%)을 이용했고 지역 간 이동은 모든 이용자가 승용차를 가장 많이 탔습니다. 일반인(13.8%)과 고령자(32.8%)는 고속/시외버스, 장애인은 기차(22.7%)를 많이 이용했습니다. 

8대 특별‧광역시 중 교통복지가 가장 잘 되어 있는 지역은 서울시였으며 지자체별 교통복지 수준은 저상버스와 특별교통수단 보급률 등 9개 교통복지 지표를 토대로 평가됐습니다. 

2위는 인천, 3위는 부산이었으며 최하위를 기록한 울산시는 여객시설 주변 보행환경 기준적합 설치율과 저상버스 보급률이 낮았습니다. 세종시(7위)는 특별교통수단 이용률과 교통복지행정이 미흡했으며 대전시(6위)는 고령자‧어린이 안전도 등에서 낮은 평가를 받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미흡한 점이 발견된 지자체에 대해선 교통 사업자 등 관련기관에 시정을 요구하고 개선 여부를 지속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교통약자 #서울대중교통 #인천대중교통 #부산대중교통 #광주대중교통 #대전대중교통 #세종대중교통 #울산대중교통 #대중교통길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