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끊임없는 사고, 창조적 사상

교통비 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나온다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18. 4. 20.


교통비 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나온다

20일부터 세종서 시범사업‧내년 전국 확산
권역별 환승할인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

대중교통비용을 최대 30%까지 아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시범 도입된다고 합니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세종시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대식을 열고 30일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 장려와 승용차 이용 억제를 위해 새 교통카드 시스템을 도입할 방침입니다. 

이번에 새로 출시될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월 44회의 정기권을 10%의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합니다. 수도권의 경우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 가능했던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의 재정투입이 없이 정기권 금융이자와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합니다.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실적 점수 즉 ‘마일리지’를 받게 됩니다. 마일리지를 통한 할인은 최대 20%까지 적용되며 10%의 정기권 할인과는 따로 운영돼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마일리지는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 이동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산정됩니다. 

아울러 교통유발부담금 개선, 건강기금 활용, 공공기관 참여 확대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도 발굴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30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세종시민 체험단 500여 명을 대상으로 7월말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체험단에 선정된 시민들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해 보고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고 제도 개선 사항 등을 별도 홈페이지를 통해 건의할 수 있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체험단 발대식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을 억제해 우리나라 도시들이 지속 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되도록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강조했습니다. 

2018년 4월 30일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 시범시행에 시민들의 눈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광역알뜰교통카드 #광역버스 #대중교통길찾기 #서울대중교통 #수도권대중교통 #세종시 #권역별환승할인 #빠른길찾기 #대중교통요금 #자전거전용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