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끊임없는 사고, 창조적 사상

수도권 버스노조 파업 가결, 대중교통 이용 혼잡 예상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19. 5. 13.



수도권 버스노조 파업 가결, 대중교통 이용 혼잡 예상

서울 버스노조, 89%로 파업 가결... '15일부터 운행 중단'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인력 충원 및 임금 인상" 요구

서울 및 경기 버스노조 파업이 15일로 예정된 가운데 수도권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시 버스노동조합은 9일 진행된 조합원 파업 찬반 투표 결과 89.3%의 찬성률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버스노조는 14일까지 지방노동위원회 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1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버스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인력 충원'과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버스요금'을 비롯한 '노선 조정 권한', '근로 조건' 등 버스 노조의 협상 대상은 회사가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입니다. 하지만 각 지방자치단체와 버스노조는 아직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으며 해법으로 제시된 버스요금 인상을 두고 각 지자체 간 의견이 모두 엇갈리기 때문입니다.

이번 쟁의는 전국자동차노련 차원에서 다른 시도와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8일부터 진행된 각 시도 노조의 파업 투표 결과 이미 충남·부산·울산·광주·대구 등지에서 가결됐습니다. 

현재 서울 및 경기 버스노조 파업에 따른 수도권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은 피하지 못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와 각 지방자치단체는 뒤늦게 전세버스 투입, 대체노선 마련 등 버스노조 파업 대비에 나섰으며 김정렬 국토부 차관은 "각 지자체의 책임 아래 노·사 협상을 적극 중재·조정해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의 상황을 상세하게 살펴보면, 서울의 최대 쟁점은 임금인상률입니다. 노조는 5.98% 인상을 주장하는 반면 사측은 동결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또 노조는 주5일 근무 확립, 정년 연장(61→63세), 학자금복지기금 지급기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버스노조의 조합원은 총 1만7000여명, 운행 버스 대수는 7400여대이며 노조가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면 서울 대중교통은 비상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관리감독 기관인 서울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단 버스 운영에 시민 세금이 들어가는 만큼 무리한 임금 인상은 무리라는 입장입니다. 

15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길 바랍니다. 

#버스파업 #버스노조파업가결 #서울버스 #수도권버스 #경기버스 #버스총파업 #15일버스파업 #버스요금인상 #버스임금인상 #주52시간제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