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끊임없는 사고, 창조적 사상

2019년 서울 지하철, 27억명 싣고 달렸다.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20. 1. 28.




2019년 서울 지하철, 27억명 싣고 달렸다.

지난해 서울 지하철 이용객이 27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운영하는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 구간(언주 - 중앙보훈병원역) 수송 인원은 2019년 기준 총 27억 2천625만명, 하루 평균 7,469,180명이었습니다.

지난해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2호선 강남역으로, 하루 평균 141,597명에 달했습니다. 이어 2호선 홍대입구역(129,199명), 잠실역(118,244명) 순이었습니다.
반대로 이용객이 가장 적은 역은 9호선 둔촌오륜역(1,529명)이었고, 2호선 도림천역(1,979명)과 신답역(2,048명)이 다음으로 적었습니다.

전년보다 가장 많이 승객이 늘어난 역은 8호선 송파역이었습니다. 송파역의 하루 평균 수송 인원은 14,982명을 기록하며 전년(8,661명)보다 73.0% 급증했습니다.
반면 4호선 남태령역(-42.6%), 5호선 올림픽공원역(-22.3%), 2호선 종합운동장역(-15.5%)은 승객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하철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성탄 연휴 전 금요일(915만 명)이었고, 가장 적은 날은 여름 휴가철(386만 명)이었습니다.
요일별 하루 평균 이용객을 보면 금요일이 8,570,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4,450,000명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시간대별로 보면 출퇴근 시간대인 07:00 ∼ 09:00, 18:00 ∼ 20:00 이용객이 전체의 약 3분의 1(32.4%)로 가장 많았습니다.

1∼8호선 무임 수송 인원은 2억 7천400만 명으로, 전년보다 약 1천 300만 명 늘며 전체 승차 인원의 15.5%를 차지했습니다. 운임으로 환산하면 약 3천709억 원에 달합니다.
무임수송 인원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65세 이상 노인 비중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고 공사는 설명했습니다.

#서울 #대중교통 #지하철 #서울교통공사 #2호선 #강남역 #홍대입구역 #잠실역 #9호선 #둔촌오륜역 #8호선 #송파역 #4호선 #출퇴근 #연휴 #무임수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