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끊임없는 사고, 창조적 사상

부산 확진자 대중교통 이용 동선

댓글 0

아로정보기술

2020. 2. 24.

 

부산 확진자 대중교통 이용 동선

24일 부산시는 23일 부산지역에서 추가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11명에 대한 이동경로를 공개했습니다. 부산내에서 발생한 확진자들 중 일부는 대중교통을 지속해서 이용하거나 다중이용시설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역사회가 경각심을 더 갖는 것은 물론 혹시 모를 접촉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16번 환자의 경우 메리놀병원에 근무하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택이 있는 동래구에서 도시철도를 타고 온천장역 - 부산역으로 이동했고, 이후 시내버스 43번을 타고 병원으로 출근했습니다. 이 남성은 20일 미열 등의 증상이 있었지만, 이틀 동안 근무를 했고, 토요일인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 근무자인 부산-12번 환자도 집에서 병원까지 도시철도(대연역 - 수영역 - 연산역)를 타고 출퇴근했습니다. 21일에 근육통, 얼굴 붉어짐 등 증상이 발현된 뒤 다음날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자택에 머물렀습니다.

부산-10번 환자의 이동 경로도 매우 광범위했습니다. 19일 기침, 가래, 두통, 콧물 증상이 있기 전날에는 동래역에서 부산역으로 이동하여 KTX를 타고 오송으로 이동한 뒤 SRT를 갈아타고 광주 송정을 방문했고, 광주에서 미풍해장국 나주혁신점과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을 방문한 뒤 다시 SRT와 KTX를 타고 부산으로 돌아왔습니다. 이후 19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까지 부산 307번 시내버스를 타고 해운대 센텀에 있는 사무실을 방문하고, 온천교회, 센텀가야밀면, 삼촌밥브런치펍 등의 식당도 방문했습니다.

시는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에 대해 이동경로 및 접촉자 확인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미 확인된 동선에 대해서는 즉각 방역소독하고, 가족 등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특히 온천교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잠정 폐쇄토록 조치했으며, 최근 2주간 교회를 방문한 성도에 대해 자가 격리토록 했습니다.

#부산 #확진 #대중교통 #지하철 #버스 #출퇴근 #코로나 #바이러스 #동선 #메리놀병원 #동래 #온천장역 #부산역 #아시아드요양병원 #대연역 #수영역 #연산역 #KTX #오송 #SRT #송정 #온천교회

[전국 최신 대중교통 데이터 및 길찾기 제공 'OD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