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짧은시

빈우영 2015. 3. 9. 17:54

먼  산

저 하늘 구릅

참 좋는데

 

함게 볼

누군가가

없다

 

 

 

잘 지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