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름나그네 2019. 8. 22. 11:34

















완주군민, 헬기운항 중단 릴레이 결의대회

 

 

 

 

 

전주항공대대의 전북혁신도시 완주군 이서면 상공 헬기운항을 즉각 중단하라는 함성이 완주군 전역으로 확산된다.

 

 

완주군민 절반 이상이 헬기운항 중단 서명에 동참한 가운데 소음피해 해소까지 릴레이 결의대회가 개최될 예정이어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완주군 이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 반대위 등 5백여 명은 22일 군청 문화예술회관에서 전주항공대대 완주군 상공 헬기운항 반대’ 4차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박성일 군수와 안호영 국회의원, 송지용 도의회 부의장, 두세훈 도의원, 윤수봉 완주군 부의장 등이 참석한 이날 결의대회는 지난 5월 항공대대 앞 1차 대회와 6~7월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진행한 2차와 3차 결의대회에 이어 네 번째다.

 

 

박 군수와 안 의원은 이날 인사말에서 이 자리는 항공기 소음문제 해결을 위한 공감대 형성 차원에서 마련된 자리라며 “530여 개 마을발전이 군 번영으로 이어지는 만큼 지역발전 견인차가 돼 달라고 이장단에 말했다.

 

 

완주군이장협 황호년 회장과 군새마을부녀회 강귀자 회장도 결의문에서 국방부와 전주시는 완주군민 고통과 불편을 무시한 헬기운항을 중단하라고 촉구했고, 참석자들은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잘못을 사과하며 혁신도시 중심지이자, 개발 예정지인 이서면 발전을 방해하는 행위를 변경하라 주장했다.

 

 

군민들은 이날 4차 대회에 이어 오는 26일 같은 장소에서 군 새마을부녀회장단과 이서면 항공기운항반대위 관계자 등 5백여 명이 참석해 5차 결의대회 등 전주시와 국방부 계획이 백지화 될 때까지 강력 촉구해 나간다는 결의다.

 

 

앞서 국회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지난 16일 이서면 행정복지센터와 육군 제2612부대에서 열린 다중민원 간담회에 참석, “주민피해를 최소화 방안은 무엇인지 국방부와 협의한 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반대위는 군민 53,664명 서명부를 안규백 위원장에 전달했다./완주 고재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