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자연
지상의 아름다움을 통하지 않고서는 천상으로 향하는 층계에 오르지 못하리~~

까치와 장욱진화가 (6)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6 [6]

모기장-1959 (1)장욱진 화가는 세속과 문명을 벗아난 이상향을 꿈꾸었습니다. 이 작품은 1959년에 그린 것으로 모기가 설쳐대는 한 여름 밤에 집안에 모기장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5 [1]

(1)장욱진 화가의 아내에 대한 사랑 이야기 장욱진 화가는 덕소가 옛 모습을 잃어 가자 정들었던 강가의 아틀리에를 떠나 다시 서울의 명륜 동 집으로 돌아옵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4

(1)그의 작품에서 집은 가장 큰 주제이었습니다. 위에 그림은 그가 잠시 종군 화가로 군복무를 마치고 피난지인 부산으로 돌아와 그린 것으로 알 려져 있는데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3 [1]

(1)그는 캔버스 위에서 진공묘유(眞空妙有)의 경지에 도달하였습니다. 일제의 강점으로부터 벗어나 조국의 해방은 맞이하였지만 아직 나라의 꼴이 갖추어지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2

(1)길 없는 길을 찾고 있던 일본 유학시절 이야기 장욱진은 1939년 양정고보를 졸업하고 그 해 4월에 일본 동경에 있는 제국미술학교의 서양화과에 입학하게

까치처럼 살다 간 장욱진-1 [1]

(1)장욱진 화가의 행복했던 어린시절 이야기 장욱진(張旭鎭 1918~1990)는 1918년 1월 8일 충청남도 연기군 동면 소룡리 105번지에 평범한 전 통 한옥에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