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도 못 잊을 내딸아
대한송유관공사의 정중한 사과와 책임을 물을 수 있게 도와 주십시요.

짐승의손에딸아이를 잃은 에미입니다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