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위도우' 분석 (23)

레하르의 오페라와 오페레타

레하르의 오페라와 오페레타 프란츠 레하르 프란츠 레하르(1870-1948)는 공식적으로 3편의 오페라, 31편의 오페레타, 5편의 징슈필, 기타 2편의 음악작품을

비운의 여인 바바라 허튼 [1]

참고자료 불쌍한 백만장자 바바라 허튼 (Poor Little Rich Girl: Barbara Hutton) 바바라 허튼 요즘 청년들은 바바라 허튼이라고 하면 누군지 잘 모를테지만 19

‘메리 위도우’ 후편? [2]

[‘메리 위도우’ 후편?] 만일 오페라 ‘나비부인’이나 ‘토스카’ 또는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나 ‘리골레토’의 후편이 있다면 어떤 느낌일까? 처

라나 터너의 컬러영화

[1952년도 라나 터너의 컬러영화] 1952년도 테크니컬러. 세기의 미녀 라나 터너가 주연한 1952년도 MGM 영화 ‘메리 위도우’는 오리지널 오페레타의 스토

자네트 맥도날드의 흑백영화

[1934년도 자네트 맥도날드의 흑백영화] 모리스 슈발리에와 자네트 맥도날드의 영화 '메리 위도우' 1934년 흑백영화. ‘메리 위도우’에 대한 첫 영화가 비록

매 머레이의 무성영화

[1925년도 매 머레이의 무성영화] 1925년 MGM 무성영화. 36세로 요절한 스크린의 우상 존 길버트(John Gilbert: 1899-1936)가 다닐로를, 브로드웨이의 베테

메리 위도우 영화

메리 위도우 영화 라나 터너와 페르난도 라마스가 주연한 '메리 위도우'의 막심스 장면 ‘메리 위도우’를 주제로 삼은 영화는 지금까지 여러 편이나 제작되

발레로도 인기

[발레로도 인기] 레하르의 멜로디를 재편곡하여 사용한 몇 편의 발레 버전이 있다. 첫 번째 것은 영국의 루스 페이지(Ruth Page)가 안무를 맡은 것으로 제목

언제나 사랑받는 리바이벌

[언제나 사랑받는 리바이벌] 오페레타 ‘메리 위도우’만큼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고 리바이벌 할 때마다 내용이 조금씩 달라져서 선을 보인 작품도 없을 것

파리의 '즐거운 과부'

[파리의 La Veuve Joyeuse] 파리에서 '메리 위도우'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자네트 맥도날드 프랑스 사람들은 레하르가 작곡한 Die lustige Witwe의 무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