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에 그림 (60)

『올랭피아』 - 에두아르 마네

책 속에 그림 2017.01.26 23:33

Olympia, Édouard Manet(1832-1883), 1863 Oil on canvas, 130.5 × 190 cm, Musée d'Orsay, Paris ♣ 에두아르 마네 (프랑스어: Édouard Manet, 1832년 1월 23일 ~ 1883년 4월 30일)는 프랑스의 인상주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치는 유디트』 - 카라바조

책 속에 그림 2016.12.15 23:58

♣ 팜므 파탈 femme fatale (출처:Daum 백과) 남자와 여자가 상대방을 보는 시각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남녀 관계는 대개 서로 호감을 가지고 시작하지만, 일방통행적인 관계에서 시작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어느 한쪽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 외젠 들라크루아

책 속에 그림 2016.11.10 23:41

Liberty Leading the People, Ferdinand Victor Eugène Delacroix(1798-1863), 1830 Oil on Canvas, 260 × 325 cm, Le musée du Louvre, Paris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La Liberté guidant le peuple)

『고다이바 부인』 - 존 콜리어

책 속에 그림 2016.09.01 23:30

Lady Godiva, John Maler Collier(1850-1934),1898 Oil on Canvas, 141 x 181 cm, Courtesy of the Herbert Art Gallery & Museum, Coventry 고다이바 부인(Lady Godiva, 990년경 - 1067년 9월 10일)은 잉글랜드 코번트리

『로키 산맥, 랜더스 봉우리』 - 알베르트 비어슈타트 [2]

책 속에 그림 2013.05.08 21:50

Albert Bierstadt(1830~1902), The Rocky Mountains, Lander's Peak, 1863 oil on linen, 110.8×90.2 cm, Fogg Museum 워즈워스는 우리 영혼에 유익한 감정들을 느끼기 위해 풍경 속을 돌아다녀보라고 권했다. 나는 작아

『십자가에서 내려지는 예수』 - 루벤스 [2]

책 속에 그림 2013.04.24 01:58

추운 겨울 밤. 네로는 안트웨르펜의 성당에 몰래 숨어들어간다. 성당의 그림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그림은 공개되지 않고 늘 커튼으로 가려져 있었다. 커튼을 올리자, 창문으로 비치는 달빛에 그림이 장엄한 자태를 드러

『리어 왕 : 코델리아의 작별인사』 - 에드윈 오스틴 애비 [2]

책 속에 그림 2012.02.01 00:31

King Lear : Cordelia's Farewell, Edwin Austin Abbey, 1898,oil on canvas “공작께서는 코델리아의 지참금으로 얼마를 원하시오?” 버건디 공작이 대답했어요. “이미 왕께서 정하신 몫이면 됩니다. 왕께서는 적지 않은

『햄릿 속의 극 장면』 - 에드윈 오스틴 애비 [2]

책 속에 그림 2012.01.30 15:24

The play scene in Hamlet, Edwin Austin Abbey, 1897,oil on canvas “사실 오늘 할 연극은 내 아버지의 살해 장면과 아주 비슷해. 그 장면이 시작될 때 숙부의 표정을 자세히 살펴 주게. 만약에 숙부의 표정에 변화가 없다

『이삭 줍기』 - 밀레 [1]

책 속에 그림 2011.08.07 22:12

The Gleaners, Jean-François Millet, 1857, Musée d'Orsay, Paris " 두리번거리다 나하고 눈 마주친 학생! " 나는 다시 미술 선생님을 보았다. " 저 그림 보니까 어때요. 얘기해봐요. " 미술 선생님은 시청각 자료를 가리켰

『호텔방』 - 에드워드 호퍼 [12]

책 속에 그림 2010.06.08 00:37

나는 여자가 추천한 ‘에드워드 호퍼 방’ 한가운데 서 있다. 마치 미술관에 온 듯 경건하고 숙연해진다. 나는 벽에 걸려 있는 그림들을 조용히 감상한다. 한여름인데도 어디선가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듯한 느낌이 드는 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