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지키는 공간
과학, 기술, 사회, 철학에 대한 생각을 하는 공간

젊고 지친 사람들에게 (29)

장래 희망과 장래 욕망 [1]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꿈이 뭐냐고 곧잘 묻는다. 대부분의 어른들이 특별한 악의가 없으며 그저 관심의 표현이라고 믿는 이 질문은 그러나 사실 아이들에게

세심한 선택의 모순

심리학 실험중에 이런 것이 있었다. 한 무리의 사람들에게 여러 포스터 중의 하나를 고르게 한다. 그리고 또 한 무리의 사람들에게는 여러 포스터 중의 하나

결혼할지 말지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4]

요즘은 결혼을 늦게 하거나 아예 해야 할까 말까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그러면 그럴 수록 기성세대 중에는 더욱 적극적으로 꼭 결혼하라고 권유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기혼자로서의 경험

우리가 좋은 사람이라는 것은 무슨 뜻인가 [5]

우리는 흔히 그 사람 좋은 사람이야 같은 말을 한다. 이 말의 뜻을 알고 있는 것같이 말이다. 그러나 세상에는 좋은 사람 신드롬이라고 불러야할 병도 있다. 이것에 대해 생각하면 과연 좋은 사람이 뭔가

연애에 서툰 사람을 위하여 [8]

언젠가 한 블로그 방문객이 연애는 어떻게 하는 거냐는 질문을 했습니다. 나는 연애라면 전문가야라고 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는가 싶지만 저도 수많은 다

진짜는 거의 공짜로 얻게 된다. view 발행 [16]

더더욱 많은 것이 상품이되고 그때문에 더더욱 돈이 모든 것의 가치척도가 되는 시대다. 그래서 신문방송도 언제나 경제 경제하면서 돈 이야기에 집중하게

젊은이들이 살기 힘든 이유 view 발행 [14]

들어가며 88만원세대, 아프니까 청춘이다같은 책들이 대표적이지만 젊은이들의 힘든 삶을 분석하거나 젊은이들에게 위로를 주는 담론은 많다. 그러나 청년들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청년들이 살기 힘

우리가 꿈이 없는 이유 view 발행 [14]

나도 그렇지만 어른들은 종종 어린 아이들이나 청년세대에게 말한다. 너는 커서 뭐가 될것이냐, 너는 꿈이 뭐냐. 이런 질문은 삶에 목표가 없을 때 우리는 방황하게 되고 시간을 낭비하게 되기 때문에 무

실패에 대한 우리의 자세 view 발행 [2]

실패에 대한 우리의 자세 우리는 많은 것들을 결정한다. 그리고 종종 어려움에 처한다. 인생이란 끝나기 전에는 절대로 실패인지 성공인지 모른다. 사실은 인생이 끝나도 그 사람의 인생이 성공인지 실패

청춘소설과 우리의 세계 view 발행

어릴적에 내가 좋아하던 청춘소설이 있었다. 그 소설에는 삽화도 나와 있었는데 잘생긴 남학생 3명과 여학생 3명이 활짝 웃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그 소설의 줄거리는 그런 선남선녀들이 어떻게 서로

낙천주의자와 현실주의자 view 발행 [9]

이 세상에는 물론 여러가지 사람이 있다. 그러나 아주 많은 사람들이 두 종류의 사람들에 드는 것같다. 그중 한쪽의 사람들은 종종 스스로를 낙천적이라던가 긍정적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안 좋은 상황에

부족한 사람이 외우고 다닐 두가지

막내아이가 게으르게 굴어서 설교를 하다보니 아이가 외우고 다녔으면 하는 말들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전에부터 생각하던 두가지 말을 반복해서 외우게 했는데 그 두가지는 이런 말이다.

행복과 즐거움 view 발행 [6]

즐거움이라는 것은 흔한 말이다. 그러나 이 즐거움이라는 평범하고 당연한 단어도 우리에게 생각할 것을 주지 않나 하고 생각한다. 우선적으로 지적할 수 있는 것은 즐거운 것은 반드시 좋은 것과 같은

건강과 겸손에 대하여 view 발행 [4]

최근에 공원을 걷다가 바보도 기억할 수 있는 삶의 원칙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무엇보다 지쳐있고 어리석은 자신을 위한 생각들이었습니다. 바보가 사는 법은 저 자신을 위한 것입니다

결혼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에게 하는 조언 view 발행 [6]

연구실에 있는 한 일본인 동료의 동생이 결혼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작된 대화가 결혼과 관련된 이야기로 번져서 결국 익숙해 지는 것의 위험함에 대한 이야기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그 대화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