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깨어남의 여정 (105)

02
2017/11
"왜! 난 불쌍한 사람을 보면 그냥 못 지나가지!" | 저의 깨어남의 여정
천지일월 2017.11.02 13:12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02
2017/11
"어떤 부정적인 사람과 잠시 대화를 했는데 너무 피곤하고 힘들어서 죽는 줄 알았어요!" | 저의 깨어남의 여정
천지일월 2017.11.02 13:05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01
2017/11
당신의 선택은 영혼의 깊은 본질에서 이루어진 것입니다 | 저의 깨어남의 여정
천지일월 2017.11.01 01:28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