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랑과 눈맞추는 산길, 들꽃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