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해서 아름다운 삶...
들판에 흐드러지게 핀 자운영꽃처럼....울밑에 선 봉선화처럼 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