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그리고 덧없음에 대하여
내가 자연에 사는것이 아니라 자연이 나를 데리로 산다는 것을 깨닳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