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소풍온 곳에서 머물며
우리에게 자연을 주신 분에게 감사해,자연을 조금씩 느끼고 배우며 서로서로 공유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