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교
산 정상에 올라서  느끼는 상쾌함처럼  부지런히 일한 후에  느끼는 
만족감을 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