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림의 미학 (177)

보름달... | 흔들림의 미학
박준규 2012.05.05 20:23
죽이네요 저수지 뚝에 보름달 보면서 소주한 기울이면 노래 부러던 시절이 어저께 같은데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흔들림의 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