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돌아보라
문예를 통해 민중의 삶을 돌아보고 민족의 내일을 연다

13부/ 그늘진 삶에 햇살 한줌 (34)

전범들이 한일관계를 깨고 있다 | 13부/  그늘진 삶에 햇살 한줌
해당화 2019.07.06 21:15
엄미경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100만 민주노총이 일본에 맞서 광범위한 불매운동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 현장에서 노동자들의 분노가 터져나오고 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근본적으로 일본과의 적대적 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대결을 부추기는 아베 정권이 한일관계를 파탄내고 있으나 일본의 양심적인 시민사회는 식민지 역사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빨리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들과 함께 하고 싶다"며 "일본은 지금이라도 겸허히 강제동원 역사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와 배상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종훈 의원은 "대일 경상수지 적자가 여전히 큰 규모다"라면서 "(대일 경상수지 적자 폭을 줄이려는) 정부의 노력이 아직은 뚜렷한 성과를 나타내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첨언했다.

"일 경제보복 계기로 부품소재산업 발전 방안 마련을"

한편, 지난 4일부터 일본은 반도체 관련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돌입했다. 이에 김종훈 의원은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보복 중단 촉구 국회 결의안'을 국회에 촉구했다(관련 기사 : 김종훈 의원 "국회도 일본 경제보복 중단 촉구 결의해야").

그는 "우리 정부는 이번을 계기로 부품소재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나아가 대일 적자 규모를 줄일 수 있는 종합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는 우리나라의 일본에 대한 기술 의존을 줄여야 할 필요성을 보여준 사건"이라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는 것과 함께, 원청기업이 하청기업을 수탈의 대상이 아니라 공생의 대상으로 삼도록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탈취를 방지하는 것, 노동자들의 숙련을 육성하고 보호하는 것 등을 포함한 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일제 강제 동원 문제 해결과 과거청산 운동을 펼치는 일본 시민단체가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하면서 한국 정부와 무조건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강제동원문제 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1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나선 것은 겉으로는 양국 간의 신뢰관계 훼손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징용공 문제와 관련한 보복임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공동행동은 "연로한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자신들의 문제가 한일관계 악화를 초래했다고 생각해 괴로워하고 있다"며 "그러나 그 책임은 피해자에게 돌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한일 정치지도자가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일본 시민단체, 일 정부에 수출규제 철회 촉구|작성자 권영탁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13부/  그늘진 삶에 햇살 한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글